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미 국무부, 러시아 여행 금지령·우크라 대사관 직원가족 철수 명령

입력 2022-01-24 10:48

제보하기

대사관 완전 철수는 아냐...필수 인력은 남아
“‘주의 치원’의 결정”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네바/AP뉴시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이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 가족에 대한 철수 명령을 내린 데 이어 러시아를 여행 경보 최고 단계인 4단계(여행 금지) 국가로 지정했다.

CNN 등에 따르면 국무부는 "러시아의 군사행동 위협이 지속함에 따라 23일 기준으로 미국 정부가 직접 고용한 인력에 자발적 출국을 허용한다"면서 "키예프(우크라이나 수도)에 있는 대사관 직원의 가족에 출국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크라이나에 있는 미국인들은 상업용이나 민간이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을 이용해 지금 출발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무부 관계자들은 최근 우크라이나 주재 미군 등에 대한 위협이 크게 증가하지는 않았지만, 주의 차원에서 내려진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무부는 러시아에 대한 여행 금지령을 내렸다.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긴장 고조, 미국인을 노린 러시아 당국의 괴롭힘, 미 대사관의 러시아 내 미국인 지원 제약, 코로나19와 이에 따른 입국 제한, 테러리즘 등의 이유에서다.

다만, 이번 조치가 우크라이나 미국 대사관의 철수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대사관은 최소한의 필수 인력으로 유지될 것이긴 하나 해당 인력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는 알려진 것이 없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우크라이나 주재) 미 대사관이 '차질 없이'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무장 차량들이 18일(현지시간) 크림반도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다. 크림반도/AP연합뉴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