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거리두기 '모임 4→6인·영업 제한은 9시'로...자영업자들 삭발식 예고

입력 2022-01-14 14:49

제보하기

▲정부가 오는 17일부터 3주간 거리두기 방안을 연장하기로 하면서 전국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달 22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방역패스 및 영업제한 조치 반대를 요구하며 총궐기 대회를 연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이투데이DB)

정부가 오는 17일부터 3주간 거리두기 방안을 연장하기로 하면서 전국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들끓었다.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경영난을 덜어주기 위해 300만 원의 방역지원금을 추가 지급하는 방안도 함께 내놨지만 9시 영업제한이 그대로 유지되면서 거센 반발이 이어졌다. 일부 자영업자 단체는 집회와 삭발식을 예고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앞으로 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한다"며 "다만 오랜 기간 지속된 방역강화 조치로 인한 고통을 감안해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 조정한다"고 밝혔다. 인원은 4인에서 6인으로 다소 완화됐지만 영업제한 시간은 밤 9시로 기존 방침을 그대로 이어가게 된다.

전국적인 이동과 접촉이 발생하는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온 데다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고 있는 점이 이번 거리두기 연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소상공인 자영업자 단체들은 반발했다. 8개 자영업자 연합회가 가입한 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합(코자총)은 "어려운 시국에 300만 원의 추가지원책은 환영한다"면서도 "식품접객업 영업시간과 확진자 수 증가 사이에 큰 연관이 없는 데도 영업시간 제한을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은 자영업자의 처지를 무시한 몰상식한 처사"라고 날을 세웠다.

코자총은 오는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일대에서 ‘분노의 299인 삭발식’을 열기로 했다. 추후 정부의 거리두기가 철폐되지 않는다면 2차 촛불집회, 3차 단식투쟁 등 저항운동을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민상헌 코자총 공동대표는 "추운 한파에 거리로 나가지 않도록 피부에 와닿는 손실보상을 시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도 "정부의 이번 지원도 반갑지만 생사의 갈림길에 서다보니 영업 자체가 절실한 자영업자들이 너무나 많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연합회(소공연)도 "이번 연장 방침에 또다시 큰 실망과 허탈감을 감출 수 없다"며 유감을 포명했다. 6인으로 인원 제한이 일부 완화된 건 환영하나 영업시간 제한 유지로 매출 회복을 기대하긴 어렵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언제까지 소상공인들이 가게문을 닫을 수는 없다"며 "정부는 영업제한 종료 기한과 단계적 완화 방침에 대해 확실한 로드맵을 제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공연은 영업제한으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피해는 100% 온전히 보상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