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은행권 “예·적금 금리, 속히 인상…대출금리, 시장 상황 따라 조정”

입력 2022-01-14 11:01

제보하기

한은, 14일 금통위서 기준금리 1.0→1.25% 인상
은행 “수신금리, 기준금리 인상 반영…대출금리, 내달 코픽스 영향 받을 것”

(연합뉴스)
주요 시중은행들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예·적금 금리는 이른 시일 내로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대출 금리는 금리 산정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 금융채 등 시장 금리 등의 동향을 살피면서 조정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14일 기준금리를 1.0%에서 1.25%로 0.25%포인트(P) 인상했다. 시중은행들도 기준금리 인상에 맞춰 수신, 여신 금리 조정 계획을 세우고 있다.

KB국민은행은 기준금리 인상 폭을 고려해 수신(예·적금)금리도 인상할 예정이다. 다만 인상 시기와 인상 폭은 시장 상황을 고려해 결정할 계획이다. 대출금리는 조달 금리 변동에 따라 반영할 방침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 금리는 국내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로,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양도성예금증서 등이 포함된다”라며 “기준금리 인상으로 수신금리가 인상될 가능성이 높아서 변동금리도 서서히 상승할 것으로 보이며 다음 주 초부터 은행들의 수신상품 금리 인상된다면 다음 달 15일에 발표되는 코픽스부터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수신금리 인상 폭 및 시기를 검토해 신속하게 반영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대출금리는 코픽스나 은행채 금리에 반영되면서 시장금리 영향을 받는 거라 계획을 세우기 어렵다”고 말했다.

하나·NH농협은행도 기준금리 인상분을 대출금리 보다 예·적금 금리에 먼저 반영할 것으로 보인다. 대출금리 산정 기준이 되는 시장금리에 이미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선반영돼 있는 만큼 대출금리 조정폭도 크지 않을 것이란 예상도 내놨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수신금리는 일주일 내에 기준금리 인상분을 반영할 계획”이라며 “여신금리는 다른 은행과 마찬가지로 시장금리와 코픽스 변동 폭을 보면서 반영할 방침”이라고 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금통위에 앞서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장에서 시사해 왔기 때문에, 이미 선반영이 돼 있는 시장금리에는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금리 인상 기조가 공고해질 것으로 해석한다”라며 “시중은행들은 수신금리 인상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고 대출금리도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이어 “동시에 가계대출 관리방안에 입각해 대출금리를 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