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유니클로, 529억 원 흑자…“판관비 감소가 원인”

입력 2021-12-03 14:50수정 2021-12-04 17:28

제보하기

▲중국 베이징에서 지난달 29일 시민들이 유니클로 매장 앞에 모여 있다. (베이징/AP뉴시스)

‘불매운동’ 여파에도 유니클로의 국내 영업이익이 다시 흑자로 돌아섰다.

3일 유니클로 국내 운영사인 에프알엘코리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에프알엘코리아의 2021회계연도(2020.9∼2021.8) 매출은 5824억 원으로 직전 회계연도(2019.9∼2020.8)의 6297억 원보다 7.5%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529억 원으로 직전 883억 원 영업적자에서 흑자로 전환됐다.

이번 영업이익 증가는 ‘판매비와 관리비’ 부분에서의 비용을 아낀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실제 전년 대비 3677억 원 수준이었던 판관비는 2660억 원으로 1000억 원 넘게 줄었다.

판관비 감소는 그간 ‘불매 운동’ 등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매장 수 등이 크게 감소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불매 운동 이전 유니클로의 국내 매장 수는 187개 였으나 현재 50개 이상 줄어든 134개다.

여기에 유니클로 측이 최근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일본 고가 브랜드 ‘화이트 마운티니어링’, 디자이너 질 샌더와 각각 협업한 한정판 제품을 내놓는 등 노력에 나선 것도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