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11월 금통위 폴] ⑤ 전문가별 코멘트

입력 2021-11-18 08:20

제보하기

(한국은행)

▲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 = 인상, 소수의견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본다. 주상영 위원은 동결 소수의견을 내겠다. 경제 불확실성이 높지만 올릴 만큼 올려야 한다고 볼 것이다. 소위, 물 들어왔을 때 노를 젖고 보자할 것이며, 체력이 받쳐줄때까지는 통화정책을 정상화할 것이다.

이에 따라, 이주열 총재 기자회견도 중립적이지 않을 수 있겠다. 떨어진 부동산 경기와 대출감도, 수출문제 등을 감안하더라도 내년 1.5%까지는 금리인상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추가 인상 시점은 내년 1월과 8월을 보고 있다.

물가는 올해 2.3%, 내년 2.0%로 상향수정할 것으로 본다. 성장률은 올 4분기가 변수이긴 하나 일단 올 4%를 유지할 것으로 본다. 다만 개인적으로 성장률은 올해 3.9%, 내년 3.1%를 예상하고 있다.

▲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 = 인상, 소수의견

-금리인상을 예상한다. 주상영 위원 한명이 소수의견을 낼 것이다. 10월과 마찬가지로 11월 금통위에서도 인상 이후 추가 인상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할 것 같다. 다만 시장은 10월 정도만큼 호키시(매파적, 통화긴축적)하게 반응하지는 않을 것 같다.

수정전망에서 물가는 올해 2.3%, 내년 1%대 후반으로 상향조정할 것 같다. 성장률은 큰 변동은 없을 것이다.

내년 1월과 3분기 추가 인상을 예상하고 있다. 예상되는 성장률과 물가, 기대인플레를 기반으로 했을 때 과거 비슷한 정도 펀더멘털에서 기준금리는 1.25%에서 2% 초중반이었다. 이번 금리인상 사이클도 최종적으로는 1.50%에서 1.75%를 예상한다. 다만 미리 금리를 올려놨다는 점에서 내년 하반기엔 속도를 낼 필요는 없겠다.

▲ 이재형 유안타증권 연구원 = 인상, 소수의견

-소수의견이 있는 금리인상일 것 같다. 내년엔 한 번 정도 추가 인상을 예상하고 있다. 지금 구조에서는 내년 2월 한번 정도를 예상한다.

물가전망치는 올해와 내년 각각 0.1%포인트씩 올릴 여지가 있다. 성장률은 변수들이 많아 건드릴 수 있을까 싶다. 건드린다 해도 전제가 있을 것이다.

대체적으로 경제여건은 불확실성이 높은 편이다. 다만, 전반적으로 경제활동 정상화 과정을 고려할 것 같다. 대외요인도 그렇고 인플레 상승압력은 높다. 자산가격과 부동산가격 이슈에 대해서는 금융감독당국에서 대출억제 등을 지속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것이다.

전반적인 상황을 봤을 때 내년 상반기까지는 긴축적 스탠스를 잡아갈 것으로 본다.

▲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 = 인상, 소수의견

-기준금리 인상을 예상한다. 소수의견은 주상영 위원 한명을 예상하고 있다. 내년은 1월과 8월 추가 인상이 있을 것으로 본다. 성장률 전망은 유지하겠지만, 물가는 올해 2.2%, 내년 1.8%로 상향조정할 것이다.

4분기 성장률이 양호해 올 연간 4% 성장에 부합하겠다. 물가는 인플레 우려가 커진 부문이 있다. 최근엔 조금 완화된 흐름이나 금융불균형 누적 위험도 여전하다. 기존 금통위 판단은 한차례 인상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확대되고 있다 였다. 방역체계 변화도 영향을 미치겠다. 자영업과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경기가 개선되는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끝으로 그간 인상 시그널이 충분했다.

내년의 경우 우선 1.25%까지는 빠르게 갈 것 같다. 기존 성장 흐름이 예상했던 것 보단 양호하다. 글로벌 인플레 우려가 연말연초 높게 형성될 것이다. 우리는 여기에 더해 금융불균형 부문까지 고려해야 한다.

반면, 1.5%는 허들이 높아질 것으로 본다. 내년 경제에 하방리스크가 있는데다, (대선 등) 정치, (차기 총재 등) 금통위 구성 불확실성 등이 있다. 지금 구도상 1.25% 인상때부터 조윤제 위원까지 금리인상에 반대할 것으로 본다.

▲ 조종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 = 인상, 소수의견

-금리인상과 함께 주상영 위원이 동결 소수의견을 낼 것으로 본다. 이번 금통위를 지켜봐야 명확한 의견을 낼 수 있겠지만 내년 1월과 7월 추가 금리인상을 예상한다.

한은에서도 금융불균형을 강조하고 있다. 최근 물가가 오르는 모습도 언급될 것 같다.

내년 상반기엔 2%를 상회하는 물가 흐름이 이어지겠다. 금융안정 기조를 계속 유지할 필요가 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을 생각하면 내년 상반ㄴ기엔 금융불균형에 대한 경계심이 크겠다.

반면, 내년 하반기부터는 물가가 2%를 하회하는 경로로 접어들겠다. 내년 가계부채 증가율 4%대를 목표로 잡고 있다는 점에서 금융불균형 경계심도 누그러지겠다.

성장률은 올해 4% 경로를 유지하겠지만, 내년엔 3%대 초반으로 조금 상향조정할 것으로 본다. 물가는 올해 2.3%, 내년 2.1%로 올려 잡을 것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