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룽투코리아, 시총은 1/30에 불과…열혈강호 P2E로 미르4 도전” - KTB증권

입력 2021-11-10 08:00

제보하기

(출처=KTB증권)

KTB투자증권은 10일 룽투코리아에 대해 위믹스 NFT 기반의 P2E 게임 2종 출시가 기대된다며, 미르4 수준의 유저 유입 효과를 전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김재윤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 중순 룽투코리아가 열혈강호를 위메이드의 위믹스 코인기반 NFT P2E 게임으로 글로벌 출시할 예정”이라며 “NFT 특성상 열혈강호 내 재화와 미르4의 재화가 위믹스 코인으로 거래가 가능해지면서 미르4의 유저층이 열혈강호에 유입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위믹스 NFT 기반의 게임 유저들은 같은 기축통화를 사용하는 화폐시스템으로 묶이게 될 것”이라며 “즉, 열혈강호는 위믹스를 통해 미르4의 약 100만 명(동시 접속자수 기준)에 달하는 유저를 공유할 수 있는 구조”라고 진단했다.

그는 “현재 위믹스 기반의 게임이 다양하게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게임성보다는 신작 출시에 따른 채굴 난이도의 상대적 하락이 유저 유입의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위믹스 기반 게임에 유입되는 유저수는 게임별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을 것으로 전망”이라며 “따라서 게임별로 비슷한 수준의 유저가 유입될 경우, 시총이 낮은 종목이 상대적으로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룽투코리아의 시총은 1854억 원으로, 위믹스 기반 출시 게임 중 가장 매력적인 구간으로 판단된다”며 “또한 룽투코리아는 위메이드트리 지분 10% 보유 중으로 위메이드와 위메이드트리의 흡수합병 시 룽투코리아 보유 위메이드 지분 가치는 9일 기준 약 168억 원 규모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