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본색 드러내는 푸틴...에너지 대란 와중에 천연가스 공급 동결

입력 2021-10-20 10:13수정 2021-10-20 10:15

제보하기

브렌트유, 종가 기준 3년 만에 배럴당 85달러 돌파
천연가스 가격 1년 전 대비 5배 뛰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운송 전략 관련 회의에 참석했다. 모스크바/AP연합뉴스
글로벌 에너지 대란 여파로 원유와 천연가스 가격이 고공행진하고 있다. 이 와중에 에너지 자원 대국인 러시아는 다음 달 유럽으로 가는 천연가스 공급량을 동결하기로 했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에너지 가격이 연일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글로벌 벤치마크인 브렌트유는 이날 종가 기준 2018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배럴당 85달러를 넘어섰다.

최근 천연가스 가격도 1년 전 대비 5배나 뛰었다.

전 세계가 에너지 대란으로 몸살을 알고 있는 가운데 유럽에 천연가스를 충분히 공급하겠다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에너지 무기화’ 본색을 드러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러시아 국영 에너지 기업 가즈프롬은 다음 달 우크라이나를 관통해 유럽으로 가는 천연가스 공급량을 동결하기로 했다.

지난 13일 “유럽이 요청하면 언제든 공급량을 늘릴 준비가 돼 있다”고 한 푸틴 대통령의 말과 대치되는 행보다.

유럽은 전력 생산의 20%를 천연가스에 의지하고 있다. 또 전체 천연가스 수요의 40%가 러시아 공급분이다.

유럽의 러시아 천연가스 의존도가 높은 상황에서 공급량 동결을 결정한 것이다.

이를 두고 러시아가 노르트스트림2 승인을 압박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노르트스트림2는 러시아 서부에서 발트해 해저를 지나 독일 북부로 연결되는 천연가스 수송관으로, 지난달 공사를 마쳤다.

러시아가 천연가스 수출 준비를 마친 가운데 지난달 독일 총선에서 승리한 중도좌파 사민당과 연정 급물살을 타고 있는 녹색당과 자유민주당은 노르트스트림2 사용에 회의적인 상황이다.

앞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반대하던 미국의 동의를 얻어냈지만 독일 내 정치 상황으로 사용 승인이 늦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를 의식한 푸틴이 에너지 무기화로 실력 행사에 나섰다는 평가다.

러시아의 공급량 동결 소식에 유럽 각국의 도매용 천연가스 가격은 하루 새 최고 18% 급등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