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라디오스타’ 김구라, 늦둥이 둘째 출산 소감…“안영미 ‘핵소름’이라고 축하해”

입력 2021-10-14 00:40

제보하기

▲김구라 둘째 출산.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방송인 김구라가 둘째 출산 소감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스트릿 우먼 파이팅’ 특집으로 조혜련, 신봉선, 김민경, 오나미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구라는 최근 전해진 둘째 출산 소식에 축하가 이어지자 “감사하다”라고 밝히며 “많은 축하 문자를 받았다. 80통을 받았다. 그중에 안영미는 ‘핵소름’이라고 보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구라는 “축하해주는 건 고마운데 소름은 아니지 않냐”라고 말했고 안영미는 “정말 몰라서 그랬다. 하지만 너무 좋다”라고 전했다.

특히 이날 출연한 김구라의 절친 조혜련은 “김구라가 무슨 일이 있을때는 나에게 꼭 알려준다. 그런데 이번엔 알려주지 않았다”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에 김구라는 “상황이 그랬다. 아이가 인큐베이터에 두달을 있어서 이야기를 못했다. 지금은 정말 건강하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신봉선은 “안영미가 정말 임신을 하고 싶어한다. 비법 없냐. 정자왕이시지 않냐”라며 묻기도 했다. 이에 김구라는 “축하를 해주실 때 2005년도 ‘비타민’ 기사를 보내시는 분들도 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당시 김구라는 KBS2 ‘비타민’에서 정자왕으로 꼽힌 바 있ㄷㅏ

한편 김구라는 지난해 교제 중이던 12살 연하의 연인과 혼인신고로 법적 부부가 됐다. 이후 지난달 둘째 출산 소식이 전해지며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