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8월 금통위 폴] ① 팽팽…채권전문가 18명중 10명 인상 vs 8명 동결

입력 2021-08-19 06:30수정 2021-08-19 15:54

제보하기

동결전망 전원 10월 인상, 15명 내년 3월말 이주열 총재 임기까지 2회 이상 인상
부동산·가계부채 등 금융불균형 대응 vs 코로나19 델타 변이 4차 대유행 발목
17명 올 경제성장률 4.0% 유지, 11명 올 소비자물가 2% 이상 전망

(한국은행)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 시점은 8월일까 10월일까? 채권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사실상 팽팽히 갈렸다. 다만, 다음 금융통화위원회가 열리는 10월까지는 100% 인상을 예측해 기준금리 인상은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간 분위기다. 올해 경제성장률(GDP) 전망치는 당초 예측치를 유지하겠지만, 소비자물가(CPI) 전망치는 상향조정될 것이란 관측이 다수를 차지했다.

19일 이투데이가 증권사 채권전문가 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란 전망은 10명, 동결할 것이란 예측은 8명이었다. 다만, 각각의 주장을 자신하지 못하는 분위기도 많아 사실상 팽팽하게 나뉘었다고 밖에 볼 수 없겠다.

8월 동결을 전망한 전문가들 역시 전원이 10월 인상을 예상했다. 또, 이주열 한은 총재 임기가 끝나는 내년 3월말까지 두 차례 이상 인상을 주장한 전문가는 15명에 달했다. 이중 한명은 세 번 인상할 것으로 봤다. 결국 금리인상은 시기와 횟수 문제로 인식한 셈이다.

8월 인상할 것으로 본 전문가들은 좀처럼 꺾이지 않는 부동산값과 가계부채 등 금융불균형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꼽았다. 또, 5월부터 강도 높게 금리인상 신호(시그널)을 줘왔던 만큼 커뮤니케이션 일관성 차원에서도 인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봤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4차 유행과 거리두기 강화에도 불구하고 경제에 미칠 파급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8월 인상에 힘을 싣는 이유였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통화당국은 가계부채 등 금융불균형 시정을 우선 현안으로 지목하고 있다. 앞서 7월 금통위에서도 소수의견을 통해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부담이나 올 성장률 4% 이상 달성은 가능할 것으로 보여 경기 위축에 대한 우려도 상대적으로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우혜영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5월 이후 이주열 총재가 이례적으로 강력하게 인상을 언급해왔다. 지금 흐지부지한다면 신뢰성과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동결할 것으로 본 전문가들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발목을 잡았다고 봤다. 신얼 SK증권 연구원은 “질서있는 정상화 3가지 기준 중 첫 번째는 코로나19 상황의 유지 내지 개선”이라며 “이를 충족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금리 정상화도 다소 지연될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와 3월말 이 총재 임기 종료가 겹치는데다, 경기가 꺾일 수 있다는 점에서 한은이 금리인상을 서두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전망도 많았다. 이 총재 임기전 유일하게 3회 인상을 예상한 문홍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내년은 정치일정이 있는데다 경기가 부정적일 것으로 보인다. 지금 빨리 올려놓는게 제일 합리적인 전략”이라고 말했다.

전문가 17명은 올 성장률 전망치 유지를 예상했다. 한은은 5월 전망에서 올 성장률을 4.0%로 예측했었다. 정부의 추가경정예산 편성과 최근 코로나19 4차 확산이 상쇄될 것으로 추정했다. 11명은 소비자물가 전망치가 기존 1.8%보다 높은 2.0%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물가오름세를 감안한 것이다.

백윤민 교보증권 연구원은 “성장률 전망치는 유지할 것으로 본다. 추경 효과를 감안하면 상향조정 여지가 있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물가는 7월 숫자까지 반영한다면 2.3%까지 상향조정할 것으로 본다. 하반기 물가상승압력이 계속된다면 2.6%까지 높아질 수 있지만 이를 다 반영할 것 같지 않다”고 전망했다.

한편, 한은은 26일 금통위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코로나19 발발 초기였던 지난해 5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수준인 0.50%까지 끌어내린 바 있다. 올 7월엔 고승범 위원이 인상 소수의견을 내면서 14개월 연속 만장일치 행진이 깨졌다. 다만, 고 위원은 금융위원장에 내정되면서 이번주중 중도사퇴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8월 금통위는 6인 체제로 진행될 전망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