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백신 접종 시 무료 차편 제공”…우버·리프트와 제휴

입력 2021-05-12 08:18

제보하기

2주 내 서비스 개시…7월 4일까지 운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차량 공유 서비스인 우버, 리프트와 제휴해 백신을 맞으러 오가는 사람들에게 무료로 차편을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11일(현지시간) NBC방송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가속화를 위해 자택과 접종장소 간 무료 픽업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우버와 리프트 2개사와 협력해 2주 안에 서비스를 개시하고, 오는 7월 4일까지 이를 계속한다는 계획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6명의 주지사 초당파 그룹과 화상회의에 참석해 백신 접종의 현황과 대처를 논의하고, 무료 픽업 서비스 전략을 발표했다. 이용자는 각 차량 공유업체의 앱상에서 가까운 접종 장소를 지정할 수 있게 된다. 이러면 무료로 차량을 호출해 백신을 맞고 올 수 있게 된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의 미국인 백신 접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조처의 일환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독립기념일인 오는 7월 4일까지 국내 성인의 70%가 최소 1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우고 있다. 다만 최근 들어 일부 주에서는 백신 수요가 감소, 연방정부의 각 주 할당량에서 잉여분을 부족한 지역으로 돌리는 등의 정책에 착수하고 있다. 아울러 백악관은 백신 접종 확대를 위해 지역사회 대학에 백신 접종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