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공장' 중국 4월 생산자물가 증가율 3년반 만에 최고치…글로벌 인플레 우려 고조

입력 2021-05-11 15:40

제보하기

중국 4월 PPI, 전년 동월 대비 6.8% 상승
“전 세계 물가 동향에 새 리스크 될 수도”

▲중국의 월별 생산자물가지수(PPI·검은색)와 소비자물가지수(CPI·빨간색) 추이. 출처 블룸버그
중국의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 증가율이 3년반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은 11일 자국의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년 동월 대비 6.8%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애널리스트 예상치인 6.5% 상승을 웃도는 것이자, 2017년 10월 이후 3년반 만에 최고치를 찍은 것이다.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0.9% 오르면서, 시장 예상치(1.0% 상승)를 소폭 밑돌았다.

PPI는 원자재·중간재 가격·제품 출고가 등을 반영, 제조업 등의 분야의 경제 활력 정도를 보여주는 경기 선행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중국의 월별 PPI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월부터 11개월 연속 역성장을 기록하다가 올해 1월 처음으로 플러스 전환했다. 이후 중국의 경기 회복세와 원자재 가격 상승, 유동성 확대 등에 따라 물가가 오르면서 가파른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문제는 중국이 '세계의 공장'이어서 PPI의 강한 반등이 글로벌 인플레이션을 자극할 수 있다는 점이다. 블룸버그는 “수요 증가나 공급 부족을 배경으로 한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퍼지고 있다”며 “제조업이 소매업자에게 가격을 전가할 수 있어 세계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PPI 상승은 전 세계 물가 동향에서 새로운 리스크가 된다”고 설명했다.

중국 당국은 상품 가격이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물가 성장은 전반적으로 제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한편으로는 기업에 대한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원자재 시장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방침도 표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