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영국·EMA, AZ 백신·뇌혈전 연관성 인정…유럽 각국 접종 대상 재조정

입력 2021-04-08 13:59

제보하기

EMA “특이 혈전, ‘매우 예외적인 부작용’으로 기재돼야”
영국 “30세 이하 젊은 연령층 다른 백신 맞아라” 권고
스페인·벨기에·이탈리아 등 노년층에만 접종

▲프랑스 파리 인근 상피니의 한 병원에서 촬영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상피니/로이터연합뉴스
영국과 유럽의 보건당국이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특이 뇌혈전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을 수 있다고 인정했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유럽의약품청(EMA)은 이날 안전성위원회 평가 결과 발표에서 “혈소판 감소를 수반하는 특이 혈전 발병 사례는 AZ 백신의 매우 예외적인 부작용으로 기재돼야 한다”고 밝혔다.

영국 백신 자문기구인 백신 접종 및 면역공동위원회(JCVI)도 이날 AZ 백신 접종 후 매우 드문 뇌혈전 부작용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이에 영국 당국은 18세에서 29세 사이의 젊은 연령층은 가능하면 AZ 이외의 백신을 접종하라고 권고했다.

다만 영국과 유럽 보건당국 모두 이러한 사례는 지극히 드물다며 백신 접종 혜택이 그 위험보다 여전히 크다고 강조했다. EMA는 성인 전체를 대상으로 한 AZ 백신 접종 권고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들 당국의 발표는 유럽을 중심으로 혈전과 관련한 AZ 백신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블룸버그는 백신 부작용 우려로 각국에서 접종 예약 취소가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EMA와 영국 당국의 발표 이후 유럽 각국에서 AZ 백신 접종 대상 연령을 재조정하는 움직임이 일어났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보건부는 향후 60~65세 연령에만 AZ 백신을 접종하기로 했으며, 벨기에 정부는 한시적으로 56세 이상에게만 접종하기로 결정했다. 이탈리아 보건 당국은 60세 이상에게만 접종을 권고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EMA는 지난달 AZ 백신 접종과 혈전 발생 사이에 연관성이 없다고 판단한 바 있다. 다만 그러면서도 파종성혈관내응고장애(DIC)·뇌정맥동혈전증(CVST) 등 매우 드문 특이 혈전에 대해서는 관련성을 명확하게 배제할 수 없다며 추가 분석 필요성을 제기했고, 이후 추가 분석 및 안전성위원회 평가를 추진해 왔다.

EMA에 따르면 이달 4일까지 보고된 혈전 사례는 222건으로, 지난달 22일의 84건에서 더 늘어났다. 이 중 대부분이 뇌에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일까지 영국과 유럽에서 AZ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3400만 명에 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김종인ㆍ금태섭, 16일 회동…'제3지대 창당' 구체화할까
  • 2
    권영세, 당 대표 출마 결심…캠프 준비 중
  • 3
    국민의힘 초선들 "주호영, 되도록 빨리 순리대로 정리하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