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병태 쌍용차 사장, 공식 사임 "혼란에 책임…희망의 끈 놓지 말라"

입력 2021-04-07 09:59수정 2021-04-07 10:00

제보하기
7일 임직원에 퇴직 인사 보내…"아직 다수 인수 의향자 있어…힘 모아나가길 당부"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가 평택공장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쌍용차)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가 공식 사임했다. 예 사장은 회사의 혼란한 상황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기 위해 자리에서 물러난다며 임직원에게는 희망의 끈을 놓지 말라고 당부했다.

예 사장은 7일 임직원에게 보낸 퇴직 인사에서 "회사가 또다시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게 된 상황에 대해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라며 "신규 투자자 유치가 계획보다 지연되며 또다시 많은 혼란과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임직원 여러분의 충격과 허탈감을 알기에 그간 경영을 책임져온 대표이사로서 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임직원에게는 희망의 끈을 놓지 말아 달라고 했다. 예 사장은 "아직 다수의 인수 의향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절망을 하기엔 이르다고 생각한다"라며 "일시적인 고통이 따를 수 있겠지만, 현재 상황을 냉정하게 판단하고 힘을 모아나가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예 사장은 "임직원 여러분은 대한민국 최고의 SUV 전문가"라고 강조하며 "스스로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면 지속 가능한 경영정상화 토대를 충분히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백신 공급 '안갯속'…러시아·중국 백신 들어올까
  • 2
    알트코인으로 눈 돌린 개미들…어떤 코인 샀나 봤더니
  • 3
    ‘가스라이팅 논란’ 서예지, 민폐의 아이콘 등극하나

기업 최신 뉴스

  • 1
    또 최고가 경신한 비트코인…8000만 원 넘었다
  • 2
    GS리테일, 7월 GS페이 출시...편의점ㆍGS칼텍스서도 쓴다
  • 3
    무신사, 작년 매출액 3319억…전년 대비 51% 증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