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모바일 인재 잡아라… 오늘 '실리콘웍스'부터 계열사 설명회

입력 2021-04-06 09:51수정 2021-04-06 09:54

제보하기
7일 LG디스플레이, 8일은 LG에너지솔루션

▲사진2=LG 윙 ‘ㅜ’, ‘ㅓ’, ‘ㅗ’ 스위블 모드

LG전자가 5일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결정한 가운데, MC사업본부 인력 재배치를 위한 계열사 설명회가 6일부터 시작된다.

갈 곳 잃은 우수 연구개발(R&D) 인재를 잡기 위한 계열사들의 노력도 뜨거울 전망이다.

첫 번째로 이날 오후 2시부터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오는 5월 LX그룹으로 편입되는 실리콘웍스에 대한 계열사 설명회가 진행된다. 실리콘웍스 사업부 담당 임원들이 현장에서 회사의 장점과 비전 등에 관해 설명할 예정이다.

실리콘웍스 관계자는 "성장하는 사업 분야다 보니 연구ㆍ개발(R&D) 등 우수 인력이 더 필요하다"며 "LG 모바일 쪽 인력 가운데 우리 쪽 분야를 원하는 인재가 있다면 환영한다"고 말했다.

LG전자 MC사업본부 직원들로서는 실리콘웍스가 LX그룹으로 계열분리된다는 점에서 이동에 부담을 느낄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LG 계열의 유일한 반도체 회사인 실리콘웍스는 최근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실적이 급상승하고 있는 회사다. 특히 LX그룹을 이끄는 구본준 고문이 실리콘웍스를 통해 시스템반도체 사업을 확대할 것이란 전망도 꾸준히 나오고 있다.

지난해 매출 1조1618억 원, 영업이익 942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보다 매출 33.9%, 영업이익은 99.4% 급증했다. 매출 1조 원 돌파는 창사 이래 처음이다.

실리콘웍스는 스마트폰과 TV 등에 들어가는 DDI(디스플레이 구동칩)가 주력 사업이다. 2019년엔 매출 기준 DDI시장 세계 3위를 기록했다. 중장기적으로도 4차 산업혁명,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시스템반도체 수요는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실리콘웍스 설명회 다음날인 7일에는 LG디스플레이, 8일은 LG에너지솔루션에 대한 설명회가 있을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사업을 중심으로 한 LG그룹의 미래 성장동력 한 축을 담당하는 회사다.

LG에너지솔루션 역시 미래 먹거리 중 하나인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하고 있다. 이미 LG전자 MC사업본부 R&D 인력 250명과 사무직 350명 등 600여 명은 LG에너지솔루션으로 우선 이동할 예정이다.

한편, LG전자는 최종적으로 5월 중순까지 직원들에게 희망 회사를 6지망까지 받고 결정되지 않은 인력에 대해선 26일 이후 LG전자 내에 배정한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백신 공급 '안갯속'…러시아·중국 백신 들어올까
  • 2
    양효진 결혼발표, 억대 연봉 배구선수 4월의 신부로…예비신랑 누구?
  • 3
    편스토랑 사과, 콩곱창 레시피 무단 사용?…“원작자에 즉시 사과”

기업 최신 뉴스

  • 1
    또 최고가 경신한 비트코인…8000만 원 넘었다
  • 2
    GS리테일, 7월 GS페이 출시...편의점ㆍGS칼텍스서도 쓴다
  • 3
    무신사, 작년 매출액 3319억…전년 대비 51% 증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