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교육부, 일본에 "'독도는 일본 땅' 교과서 역사 왜곡…시정하라” 촉구

입력 2021-03-30 17:53

제보하기

교육부가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주장이 담긴 고등학교 교과서를 승인한 일본에 대해 역사 왜곡을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교육부는 30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대한민국 대통령이 일본 정부에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함께 모색하자고 제안한 지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일본이 역사 왜곡을 반복하는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에 대해 크게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교육부는 "그동안 그릇된 역사관이 반영된 일본 교과서 검정 결과가 있을 때마다 일본 정부에 강력히 항의하고, 왜곡 내용의 시정을 촉구했으나 이번 고등학교 교과서 검정 발표에도 시정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반성은 일본과 일본국민의 자존심에 상처를 내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국제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돌아올 용기 있는 행동이 될 것"이라며 "한일관계의 얽힌 매듭을 푸는 첫걸음은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는 것에서 시작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정부는 일본 정부의 영토 주권 침해와 역사 왜곡을 바로잡기 위해 지속적으로 관계기관, 민간과 사회단체 등과 협력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 문부과학성은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에서 2022년 고등학교 1학년 교과서 296종을 통과시켰다. 이 중 공공(公共), 지리총합(종합), 역사총합 등 모든 사회과목 교과서에는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기술이 명기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