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 투톱, 파월과 옐런의 미묘한 시각차...기준금리 인상시기 당겨지나

입력 2021-03-23 17:26수정 2021-03-23 20:54

제보하기

옐런 “미국, 내년 완전고용 상태 회복 가능”
파월 “경제 완전한 회복 갈 길 멀어”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AP연합뉴스
미국 경제 투톱이 경제 전망 관련 미묘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내년 완전 고용 상태 회복 가능성에 무게를 두며 낙관적인 전망을 했다. 반면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빠른 경기 회복세를 인정하면서도 완전한 회복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신중한 입장이다.

22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 출석을 앞두고 서면 제출한 답변서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1조9000억 달러(약 2100조 원) 규모 슈퍼부양책으로 경제가 성장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면서 “미국이 내년에 완전 고용 상태로 돌아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기부양 자금이 취약 계층과 분야 등 적재적소에 돌아가도록 불필요한 절차를 간소화하고 주 및 지방정부와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옐런 장관의 경제 전망은 파월 의장과 같은 듯 다른 뉘앙스를 풍긴다.

예상보다 빠르게 경제가 성장할 수 있다는 데는 둘의 시각이 일치한다.

앞서 파월 의장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발표한 성명에서 “정부의 경기 부양 대책과 백신 보급 속도전으로 경제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빠를 수 있다”고 밝혔다. 연준은 성명과 함께 발표한 분기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6.5%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해 12월에 내놓았던 전망치인 4.2%에서 큰 폭으로 상향 조정한 것이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지난해 12월 1일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그러나 파월 의장은 경제 회복세를 인정하면서도 섣부른 낙관을 극도로 경계하고 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분야들이 여전히 취약한 상태에 놓여 있다”면서 “인플레이션 역시 아직 평균 목표치인 2% 이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상보다 실제로 일어나는 현상을 봐야 한다. 확실한 경기회복 징후 없이 예측만으로 금리 인상에 나서지 않겠다”며 2023년까지 금리 인상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조기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에 대해서도 ‘시기상조’라며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파월 의장은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 출석을 앞두고 제출한 답변서에서도 같은 입장을 확인했다.

그는 “경기 회복이 일반적으로 예상했던 것보다 빨리 진행되고 있지만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업종은 여전히 취약한 상태고 실업률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면서 “노동시장 참여율이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눈에 띄게 낮다”고 설명했다. 이어 “완전한 회복까지는 갈 길이 멀다”고 쐐기를 박았다.

지난해 2월 3.5%였던 미국의 실업률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면서 3월 4,4%, 4월 14.8%까지 치솟았다. 이후 점차 낮아져 지난달 6.2%를 기록했다.

파월 의장은 완전고용과 물가 목표치 2% 달성까지 제로금리를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2023년까지 제로금리를 유지하겠다는 건 그때까지 해당 기준을 맞추지 못할 것으로 판단하기 때문이다.

미국 경제 투톱인 파월과 옐런의 예측이 다소 어긋난 셈인데, 누구의 전망이 들어맞는가에 따라 기준금리 인상 시기도 조정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백신 공급 '안갯속'…러시아·중국 백신 들어올까
  • 2
    알트코인으로 눈 돌린 개미들…어떤 코인 샀나 봤더니
  • 3
    ‘가스라이팅 논란’ 서예지, 민폐의 아이콘 등극하나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상보] 美 보건당국, J&J 코로나 백신 사용중단 권고… 접종 후 혈전 6건
  • 2
    속보 美CDCㆍFDA "존슨앤드존슨 코로나 백신 접종 중단 권고"
  • 3
    바이든, 국무부 차관보로 한국계 엘리엇 강 지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