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은 회장 “쌍용차, 산은 문 두드릴 게 아니라, 살 길 스스로 찾아야”

입력 2021-03-15 18:08수정 2021-03-15 18:18

제보하기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자금난으로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한 쌍용자동차에 대해 “노사는 여전히 안이하다”며 “쌍용차가 살릴 방법을 찾고 뛰어다녀야지 산은 문을 두드려서 해결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1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업 구조조정 제도 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잠재적 투자자(HAAH오토모티브)가 (쌍용차에 대한) 투자를 결정한 후 자금 조달 증빙 제시하고 사업 계획서 제출하면 산은은 쌍용차 사업 계획의 객관적 타당성 검증해 이 결과에 따라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이 회장은 산은이 먼저 쌍용차에 자금을 투입하라는 의견에 “투자자가 없는데 먼저 넣을 방법이 없다”며 “잠재적으로 사업성이 괜찮다면 일정 부분 대출 형태로 자금을 지원할 의사는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전제 조건은 지속가능한 사업성이 담보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구조조정 기본 철칙을 설명하면서 “폭풍 속 침몰 직전 선박의 선장과 선원은 팔 수 있는 거 다 팔고 포기할 거 다 포기한다”며 “이런 각오로 잠재적 투자자와 협상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쌍용차가 일정 수준 경쟁력 유지하는 회사로 거듭나려면 산은과 정부와 잠재적 투자자 금융지원만 가지고는 안 된다”며 “모든 이해관계자 전례 없는 고통 분담이 필요하다”고 했다. 여기서 모든 이해관계자는 쌍용차 근로자, 대주주인 마힌드라 등이다.

그는 이어 “앞으로 협의 과정이 어떻게 될지 예단할 수 없고 비관도, 낙관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주객이 전도돼서는 안 되고 본말이 전도돼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이 말한 주는 대주주와 쌍용차 노사, 잠재적 투자자이며 객은 산은과 정부다. 이 회장은 “주가 움직이지 않는데 객이 움직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고 스스로 돕지 않으면 하늘도 돕지 않는다”라며 “(쌍용차가) 스스로 도울 방법을 찾아오면 (산은은) 적극 다리가 돼 정부와 채권단 설득해볼 것”이라고 부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백신 공급 '안갯속'…러시아·중국 백신 들어올까
  • 2
    ‘가스라이팅 논란’ 서예지, 민폐의 아이콘 등극하나
  • 3
    알트코인으로 눈 돌린 개미들…어떤 코인 샀나 봤더니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현대엔지니어링, IPO추진…지배구조 개편작업 속도낼까
  • 2
    [공시] 세우글로벌, 상장폐지 관련 이의신청서 제출
  • 3
    [오늘의 공시] 쌍용자동차ㆍ셀트리온ㆍ아이큐어 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