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저'에 2·4대책 신규 택지 조성…1만8000가구 공급

입력 2021-02-24 10:17

제보하기

부산 강서구 대저동 일대 234만㎡ 규모
총 1만8000가구 공급

▲부산 대저지구 2.4공급대책 신규 택지 위치도. (자료제공=국토부)

정부는 2·4공급대책에 따른 첫 신규 공공택지로 부산 대저지구를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의 후속조치인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으로 약 10만호(3곳)의 입지를 우선 확정해 발표했다.

부산 대저지구는 강서구 대저동 일대로 총 243만㎡ 규모다. 예상 공급 규모는 총 1만8000가구다. 이곳은 부산 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한 자족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자족 용지를 지하철 등 교통이 편리한 곳에 배치한다. 또 자족용지 인근에 창업지원·청년주택을 공급해 직주근접 생활환경을 구현한다.

또 창업지원허브를 지어 서부산권 융·복합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이 밖에 62만㎡ 규모의 공원과 녹지를 조성해 낙동강과 연계한 녹지축을 구축하게 된다. 지구 중심부 중앙공원과 낙동강 대저생태공원을 연결하는 생태 녹지축을 조성하고, 지구 내 수로를 활용한 공원도 조성한다.

교통 대책도 마련된다. 먼저 지구 내 부산김해경전철 역사를 신설해 부산도심과 김해 방면으로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성을 높인다. 명지~에코델타시티를 경유하는 강서선(트램)이 확정되면 지구 내 정거장을 설치해 지구 남측으로의 대중교통 접근성을 개선한다.

이 밖에 국도 14호선 교통량을 분산하기 위해 대저로를 확장하고 식만~사상간 도로와의 원활한 연계를 위해 평강로도 넓힌다.

국토부 관계자는 “부산~김해경전철 역사를 통해 서면까지 30분 이내에 이동할 수 있고, 식만~사상간 도로 등을 이용하면 부산역까지 20분 안에 도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신규 공공택지는 2025년부터 분양을 시작한다. 이에 2022년 상반기까지 지주지정을 완료하고 2023년부터 지구계획을 마련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미스트롯2’ 2대 진 양지은, 선 홍지윤・미 김다현…상금 및 부상은 무엇?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임영웅, 신곡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최초 공개…“설운도 작사작곡”

부동산 최신 뉴스

  • 1
    서울 ‘고덕강일 제일풍경채’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 150대 1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도봉구 방학동 우성2차 102동 103호
  • 3
    [이슈&인물] 김성달 경실련 국장 "2·4 공급대책, 실효성 있을까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