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자문위, 존슨앤드존슨 긴급사용 승인 논의

입력 2021-02-24 09:17

제보하기

FDA 자문위, 26일 승인 심사 예정
CDC 역시 28일 긴급 회의 일정 잡아둔 상태
J&J 백신, 1회 접종 만으로 면역되는 강점

▲지난해 7월 한 의료진이 존슨앤드존슨의 코로나19 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AP뉴시스
미국 내 존슨앤드존슨(J&J)의 긴급사용 승인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당국이 이번 주 승인을 논의하기로 했다.

23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FDA) 자문위원회는 26일 회의를 열고 J&J의 긴급사용 승인 심사를 할 예정이다.

자문위 심사는 FDA의 최종 승인과 별개지만 앞서 화이자와 모더나의 경우 자문위의 권고 이후 곧바로 FDA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승인이 이뤄졌다. 따라서 이번 심사에 통과할 경우 미국에서 세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될 가능성이 높다. CDC 역시 28일과 내달 1일 승인 검토를 위한 일정을 잡아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주 조 바이든 대통령은 J&J가 승인을 받으면 향후 몇 주 내로 수백만 회분의 조달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리처드 네틀스 J&J 박사는 “긴급사용 승인으로 배송을 즉시 시작할 경우 3월 말까지 2000만 명 이상의 미국인이 접종할 수 있도록 충분한 물량을 제공할 것”이라고 답했다.

J&J 백신은 화이자ㆍ모더나 백신과 달리 1회 접종으로도 면역을 형성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앞서 발표한 임상 결과에 따르면 백신은 경증ㆍ중증 환자 예방에 66%의 효과가, 입원 방지에 85%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망 방지 효과는 100%로 보고됐다.

CNN은 “임상 연구진은 화이자, 모더나와 마찬가지로 J&J 백신 역시 신속하게 승인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미스트롯2’ 2대 진 양지은, 선 홍지윤・미 김다현…상금 및 부상은 무엇?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임영웅, 신곡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최초 공개…“설운도 작사작곡”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 2
    항공산업 날개 달다…정부 1153억원 투입
  • 3
    램지어 논문 게재 예정 학술지, ‘철회’ 요청에 회의적 반응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