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10.7/1111.0, 0.15원 상승..파월 부양지속vs미 증시 혼조

입력 2021-02-24 08:23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사흘째 상승했다. 다만 오름폭은 크지 않았다. 제롬 파월 미국 연준(Fed) 의장이 상원 금융위 청문회에서 부양기조를 지속하겠다고 언급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도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23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10.7/1111.0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0.10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10.6원) 대비 0.1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5.26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2153달러를, 달러·위안은 6.4597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바이넥스, 스푸트니크V 생산 가능성에 '눈길'…액분에도 힘못쓰는 카카오
  • 2
    2145조 美 슈퍼 부양책, 시장엔 악재?
  • 3
    단독 ‘강남 8학군’ 부활 막자…자사고, 뉴타운 이전 검토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바이든, ‘피의 일요일’ 56주년에 투표권 강화 행정명령
  • 2
    [뉴욕인사이트] 경기부양책·국채 금리 흐름에 주목…FOMC 앞두고 ‘블랙아웃’ 돌입
  • 3
    미얀마 아웅산 수치 측 인사 심야체포...고문 후 사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