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주열 “(전금법) 번지수 달라, 지급결제 관리는 한은의 태생적 업무”

입력 2021-02-23 12:43

제보하기

“(전자금융거래법 관련 한은의 빅브라더 논란제기에 그럼 한은도 빅브라더냐는 금융위 반박에 대해) 번지수가 다르다. 현재 결제업무는 지급결제만을 위한 정보만 간다. 번지수가 다르다.”

23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임시 국회 기회재정위원회에 출석해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또 “지급결제 관리는 한은의 태생적 업무다. 금융위가 관장하겠다는 것은 중앙은행 업무와 당연히 충돌한다. 아울러 지급결제 안정성도 훼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세계 첫 반려동물 암 치료제 기대감에 박셀바이오 '상한가'…리콜 부담 안은 현대차 '약세'
  • 2
    [특징주] 현대바이오,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중간시험 결과 100% 효력 소식에 상승세
  • 3
    “갤럭시S21 단돈 1만 원”…다시 고개 드는 불법 보조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코로나19로 오프라인 매출 3개월 연속 감소…온라인 22.6%↑
  • 2
    이주열 “2월 기준금리 동결 전원일치”
  • 3
    김용판 의원 "안전하고 신속한 소방활동 보장"…소방기본법 개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