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미국ㆍ이란 핵 합의 복귀 협상…유가 하락 요인”

입력 2021-02-22 08:29

제보하기

키움증권은 미국과 이란의 핵 합의 복귀 협상이 시작될 것이라는 소식에 주 후반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22일 심수빈 키움증권 연구원은 “과거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이란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면서 이란 산유량이 급감했고, 이란은 제재에 대응해 핵 합의를 이행하지 않으면서 양국의 갈등이 격화됐다”며 “이는 유가의 변동성을 다소 키우는 이슈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거 이란 제재 재개가 논의될 당시 유가의 상승 압력이 강화된 만큼 양국의 협상이 시작되고 재제 완화에 대한 기대가 높아질 경우 이란 산유량 반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관련 내용의 흐름에 따라 유가가 변화할 수 있다”며 “이는 최근 높아진 유가의 상승 압력을 다소 약화시킬 수 있다”고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바이넥스, 스푸트니크V 생산 가능성에 '눈길'…액분에도 힘못쓰는 카카오
  • 2
    단독 ‘강남 8학군’ 부활 막자…자사고, 뉴타운 이전 검토
  • 3
    쿠팡 상장 관련주, ‘이트론’ 상승률 1위로 꼽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KB증권, 프라임클럽 이용료 파격할인 이벤트 실시
  • 2
    [특징주] 올리패스, 비마약성진통제 효과 미비 '하한가'
  • 3
    [이시각 상한가] 케이비아이동국실업(▲239) - 8일 오전 9시29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