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영업이익 흑자 전환…4조863억 원 시현

입력 2021-02-19 15:02

제보하기
전년대비 5조3628억 원↑…유가 등 연료가격 히락 주효

▲한국전력 본사 전경 (이투데이DB)

2018년부터 2년 연속 영업이익 적자를 냈던 한국전력이 지난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한전은 19일 2020년 연결기준으로 4조863억 원의 영업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5조3628억 원 늘어난 것이다.

이로써 한전은 2018(-2000억 원)~2019년(-1조3000억 원) 지속해온 영업적자에서 벗어나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 흑자 전환은 유가 등 연료가격 지속 하락과 수요 감소 등으로 발전자회사 연료비와 민간발전사 전력구입비가 전년보다 6조 원(각각 3조5000억 원ㆍ2조5000억 원) 줄어든 것이 주효했다.

발전자회사 연료비와 민간발전사 전력구입비가 크게 줄면서 지난해 한전의 영업비용은 전년보다 5조9664억 원 감소한 54조4830억 원을 기록했다.

한전 관계자는 "전력그룹사와 함께 국제 연료가격 변동에 영향을 받는 연료비, 전력구입비와 별도로 영업비용의 약 37% 규모의 전력 공급비용에 대한 절감을 추진했고, 그 결과 약 4700억 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시현했다"고 말했다.

다만 전기판매수익은 전년보다 2000억 원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장마기간 장기화에 따른 소비위축 등으로 전력판매량이 2.2%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매출액은 58조5693억 원으로 전년보다 6036억 원 줄었다.

한전은 올해 전기요금 체계개편과 함께 전력공급비용 최소화 확대 등 경영효율화를 통한 이익개선 노력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3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스가 “도쿄 올림픽 개최 뜻 전해…바이든도 지지 표명”
  • 2
    바이든 “5Gㆍ반도체ㆍ양자컴퓨터 분야, 일본과 공동 투자”
  • 3
    바이든 “미일, 중국·북한 문제 협력하기로 약속”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