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지주, 6000억 원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

입력 2021-02-19 10:36

제보하기
모집 예정액 3500억 원의 3배 수준인 1조1000억 원 수요 확보

▲KB금융지주

KB금융지주는 19일 선제적 자본확충을 위해 신종자본증권 6000억 원을 발행했다.

신종자본증권은 영구채로써 자기자본으로 인정된다. 일반적으로 발행회사가 특정 기간(5년, 10년 등) 경과 후에 콜옵션(되 살 수 있는 권리)을 부여해서 신종자본증권을 투자자에게 상환해 주는 형태다.

KB금융은 최근 진행된 수요 예측에서 모집 예정금액 3500억 원의 약 3.2배인 1조1040억 원의 수요를 확보해 신종자본증권을 증액 발행했다. 수요 예측에서 확보한 1조1040억 원은 역대 최대 규모이며, 신종자본증권 발행 규모 역시 이전 최대치인 5000억 원을 뛰어넘은 6000억 원을 기록했다.

발행은 5년, 7년, 10년 총 3가지의 형태의 콜옵션으로 진행됐다. 5년 콜옵션 4200억 원은 2.67%, 7년 콜옵션 600억 원은 2.87%, 10년 콜옵션 1200억 원은 3.28%의 금리로 발행됐다.

KB금융은 신종자본증권 5년 콜옵션 기준으로 역대 최저 금리 수준의 발행에 성공했다. 또한, 7년 콜옵션 발행을 국내 최초로 성공하며 만기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신종자본증권 시장의 수요 확대에 기여했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이번 신종자본증권 발행은 역대 최저금리 수준의 최대 규모 발행, 새로운 7년 콜옵션 시장 개척 등 다양한 의의를 가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자본관리를 통해 시장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품목허가 늦어진다…검역본부 서류 보완요청
  • 2
    속보 경기 고양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한 기저질환 환자 사망
  • 3
    [증시 키워드] 박스루킨 승인지연 소식에 박셀바이오 홈페이지 다운…액분 소식에 강세 보이는 카카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개미군단, 중국 양회 앞두고 반도체·전기차 주식 ‘쓸어 담기’
  • 2
    [공시] 최성환 사업총괄 SK네트웍스 3대주주에 올라섰다
  • 3
    이영애 '국방위 후원금 논란', 무엇이 문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