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트럼프 탄핵 심판 끝!” 미국 민주당, 부양책 처리에 주력…26일 하원 표결

입력 2021-02-17 10:24

제보하기

인프라 개혁 등 담은 2차 추가 부양안 관련 움직임도 시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척 슈머(오른쪽) 상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상원의원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부양안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재판이 끝남에 따라 최우선 과제인 경기 부양안 처리에 주력할 태세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하원은 2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시한 1조9000억 달러(약 2106조1500억 원) 규모의 경기부양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관계자는 스테니 호이어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가 자당 의원들과 전화 통화를 하고 표결 일정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다만 일정이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전 경기 부양책의 주요 혜택이 만료되는 3월 14일 이전에 △개인 현금 지급 △실업 수당 추가 지원 △학교 백신 지원 등을 승인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표결을 서두르고 있다. 하원 통과 이후 상원에서도 민주당 의원 50명 전원의 지지를 얻어 일정을 맞춘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서는 최소한 민주 상원의원 2명이 지지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연방 최저임금 15달러 인상 등 일부 조항의 수정이 필요할 가능성이 크다. 상원에서 수정될 경우 법안은 하원으로 되돌아가고 다시 표결 절차를 거쳐야 한다.

향후 4주 이내 경기부양안 통과를 위해서는 난관이 존재하지만 민주당은 이미 인프라와 고용 패키지 등 차기 대책안을 겨냥하고 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인프라 개혁과 기후 변화 대책, 일자리 창출, 인종 형평성 증진 등 더 장기적인 목표를 위한 내용을 담은 2차 추가 부양책을 예고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프라 혁신과 비도시 지역의 광대역 인터넷 서비스, 신재생에너지 투자 등과 관련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민주·공화 양당 상원의원과의 회동을 시작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