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종합2보] 괜찮다더니 접종 보류…AZ 불신 자초한 정부

입력 2021-02-15 15:49수정 2021-02-15 17:59

제보하기
질병청 "효능에 대한 추가 자료 확인 후 예방접종 시행"…'백신 차별' 현장 불만도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

정부가 또다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불신을 자초했다. 안전성·효과성에 문제가 없다더니 의료진에 접종 여부에 대한 결정권을 떠넘기고, 이번엔 접종을 전면 보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장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5일 브리핑에서 “65세 이상 연령층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능에 대한 추가 자료를 확인하고 예방접종 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예방접종을 시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의 기존 입장과 배치되는 대목이다.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예방률이 고령층에서 현저히 떨어진다는 지적에도 ‘안전성’이 입증됐단 점을 들어 요양병원·시설 입원(입소)자와 종사자에 1분기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완료하겠다는 방침을 유지해왔다. 정 청장은 1일에도 “집단면역을 형성하기에는 충분한 정도의 효과와 안전성이 있는 데다 접종의 접근성이나 이상반응의 발생 빈도 등을 고려해서 충분히 접종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0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허가하면서 ‘65세 이상의 고령자에 대한 사용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사실상 접종 여부에 대한 결정권을 의료진에 떠넘긴 것이다.

▲정은경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질병관리청장)이 15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2∼3월 시행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이후 의료계가 반발하자 질병청은 이날 65세 이상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정 청장은 “예방접종 전문위원회 위원 15명 중 13명이 참석한 회의에서 10명이 ‘65세 이상은 좀 더 근거를 확인한 후에 접종하자’는 수정안에 동의해다”며 “65세 미만에 먼저 접종하고, 추후 미국의 임상시험 결과 등을 확인해 고령층 접종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함께 제시됐다”고 설명했다.

현장에선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고령층 집단시설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공급하고, 감염병 전담병원 의료진에 화이자 백신을 공급하는 문제를 놓고 형평성 논란도 나온다. 정부가 효과성을 이유로 65세 이상 접종을 보류한 백신을 맞아야 하는 데 대한 불만이다.

다만 모든 우선 접종대상에 화이자 백신을 공급하는 데에는 현실적 제약이 많다. 1분기 중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도입되는 화이자 백신 물량이 제한적인 데다, 까다로운 보관조건(영하 70℃) 탓에 시설 내 접종이 어렵다. 요양병원‧시설 입원·입소자와 종사자에 대한 접종계획을 미루는 방법도 있으나, 시설 집단감염 및 사망자 발생이 요양병원·시설에 집중돼 백신 접종이 시급하다.

정 청장은 “요양병원·요양시설의 집단발병을 보면 장기입원하거나 입소한 분들보다는 지역사회에서 생활하는 종사자를 통해 시설이나 병원으로 감염이 유입되는 경우가 훨씬 더 많다”며 “일단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해서 이런 집단시설로 감염이 유입되지 않게끔 차단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이날부터 모든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합금지가 해제됐다. 다만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는 연휴효과에도 불구하고 300명대에 정체돼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확진자 344명이 추가됐다. 이 중 국내발생은 323명이다. 12시(정오) 기준으론 서울 용산구 대학병원 관련 확진자가 87명으로 31명 추가됐고, 경기 남양주시 주야간보호센터·포천시 제조업체와 관련해 총 20명의 신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