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300여 개 협력사, 호소문 전달 "연쇄부도 위기…정부 지원 필요"

입력 2021-02-03 13:47

제보하기
쌍용차, 3~5일 평택공장 가동 중단…협력사 "약 4개월분 납품대금 못 받아"

▲쌍용차 평택 공장 전경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자동차의 300여 개 협력사가 연쇄부도와 고용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정부에 직접 지원을 촉구했다.

3일 쌍용차 협력사 비상대책위원회는 청와대와 국회, 기획재정부, 산업은행 등에 호소문을 보내 "쌍용차가 생산 재개를 통해 조기 회생을 하지 못한다면 열악한 경영상황에 처해 있는 중소 협력사는 연쇄 부도로 대량 실업 사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 밝혔다.

쌍용차는 전날 협력사의 납품 거부에 따른 생산 부품 조달 차질로 3∼5일 평택공장 가동을 중단한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말 기업 회생 신청 이후 대기업 부품업체의 납품 중단으로 이틀간 공장 가동을 멈춘 데 이어 두 번째다.

비대위는 "현재 약 4개월분의 납품대금을 받지 못하고 있는 중소 협력사는 극심한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고, 협력사의 줄도산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며 "정부와 금융 관계기관이 긴급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만, 쌍용차의 회생절차 신청으로 신용이 하락한 중소 협력사에는 실효성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쌍용차는 정부의 지원과 부품을 공급하는 대기업 및 외투 기업의 협조 없이 자력으로 경영정상화를 이루기는 매우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라며 "모든 협력사가 쌍용차의 정상화에 희망을 품고 부품을 계속 공급할 수 있도록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차세대 차량 통신 기술 웨이브 밀던 국토부, 5G-V2X 도입 연구 나섰다
  • 2
    “서예지 ‘김정현 질문 받지말라’ 거부되자 시사회 불참 통보”
  • 3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4/13)

기업 최신 뉴스

  • 1
    KT, 대한요양병원협회와 ‘디지털헬스 패스’ 도입 협력
  • 2
    삼성·하이닉스 “車 반도체 복잡한 셈법…사실 할 수 있는 게 없다”
  • 3
    [종합] 삼성SDI, 미국 '제2 테슬라' 리비안에 배터리 공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