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91일 금리 3bp 상승 3개월만 최대폭..은행채와 역전중 더 오를 것

입력 2021-02-02 13:48

제보하기
하나은행 CD 93일물 1000억·100일물 2300억 각각 0.73% 발행 탓

(금융투자협회, 체크)
가계 주택담보대출과 이자율스왑(IRS) 시장에서 준거금리로 사용되는 양도성예금증서(CD)91일물 금리가 3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하나은행이 CD를 발행한 때문이다.

다만, CD금리가 은행채 금리와 여전히 역전 중인데다 시중은행들도 CD발행을 준비하고 있어 CD금리는 더 오를 것이란 관측이다.

2일 금융투자협회와 채권시장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금리고시에서 CD91일물 금리는 전일대비 3bp 상승한 0.73%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1월3일 4bp 상승 이래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이다.

하나은행이 CD 93일물 1000억원과 100일물 2300억원을 각각 0.73%에 발행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이는 각각 민평금리보다 3bp와 2bp 높은 수준이다.

CD금리는 지난달 13일 1bp 상승한 이래 18일 2bp, 27일 1bp 오르는 등 올 들어 상승세다. 다만 여전히 은행채 금리보다 낮다. 실제 AAA등급 은행채 3개월물 민평금리는 0.762%로 CD91일물 금리보다 3.2bp 높다. 통상 신용도 등 측면에서 은행채 금리가 CD금리보다 낮은게(가격이 높은게) 정상이다.

복수의 채권시장 참여자들은 “하나은행이 CD를 발행하면서 CD91일물 금리가 올랐다”며 “은행채와 금리도 역전돼 있는데다 은행들도 CD발행을 희망하고 있어 CD금리는 더 오를 것 같다”고 전했다. 다만 “(은행채 금리와) 룸이 많이 줄어 크게 오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국채 금리 상승ㆍ고용 부진에 일제히 급락…나스닥 2.7%↓
  • 2
    [상보] 국제유가 WTI 2.6%↑…미국 정유설비 가동률 감소·OPEC 증산 무산 영향
  • 3
    임상아, 혼혈 딸 올리비아 미모 눈길…엄마 뒤이어 무용 전공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특징주]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허가 지연에 3거래일 연속 약세
  • 2
    [이시각 하한가] 수산아이앤티(▼11600) - 4일 오전 9시3분
  • 3
    [특징주] 일양약품, 코로나 백신 러시아 임상 실패 '급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