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현대제철 등 철강업계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

입력 2021-02-02 11:00

제보하기
업계·학계 등으로 구성한 그린철강위 출범…신기술 개발 등으로 감축 약속

포스코, 현대제철 등 철강업계 6곳이 국내 업계 처음으로 탄소중립 공동선언을 했다. 철강업계는 그린철강위원회를 출범하고 2050년까지 탄소 실질 배출 제로를 달성하겠단 목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철강업계가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업계·학계 등으로 구성된 그린철강위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KG동부제철, 세아제강, 심팩 등 철강업계는 이날 신기술 개발과 생산구조 전환을 통한 탄소 배출 감축 노력, 그린철강위를 통한 정보와 의견 공유 활성화, 정부 정책과제 발굴과 제언 및 미래 지속 가능한 경쟁력 향상 추진, 국제협력 강화 등을 선언했다.

또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업계의 노력과 공감대를 철강업계는 물론 수요기업, 협력사 등 산업생태계 전반에 확산시켜 나가기로 약속했다.

작년 12월 11일 아시아 철강사 최초로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선언한 포스코(철강산업 탄소배출량의 70% 차지)는 그린철강 이행을 위해 국내 대표 제조기업으로 선도적인 역할을 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업계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그린수소 및 신재생에너지 전력의 안정적 공급 △부생가스 활용 수소사업 지원 △청정에너지 사용·자원순환 기업 인센티브 확대 등 수소·에너지 관련 인프라 구축과 지원 등을 정부에 요청했다.

또 수소환원제철 등 혁신기술 개발과 저탄소 설비 교체를 위한 재정 지원 저탄소 신기술 개발 시 업계 전반의 공유 등 탄소중립 달성의 핵심인 기술개발과 관련된 건의도 있었다.

산업부는 R&D 지원, 수소·그린전력 기반 확충, 국제 탄소규제 논의 대응 등 업계 건의를 심도 있게 검토하고, 관계부처·유관 기관과 협의하며 환경과 성장의 선순환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저탄소사회로의 이행은 더 이상 선택의 문제가 아닌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며 “향후 산업계가 과감한 기술혁신과 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탄소중립 5대 핵심과제’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철강업계의온실가스 배출량은 1억 1700만톤(2019년 기준)으로 국가 전체 배출량의 16.7%, 산업부문 30%로 온실가스 최다 배출 업종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3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쿠바, 62년 ‘카스트로 시대’ 끝…라울 총서기직서 물러난다
  • 2
    스가 “도쿄 올림픽 개최 뜻 전해…바이든도 지지 표명”
  • 3
    바이든 “5Gㆍ반도체ㆍ양자컴퓨터 분야, 일본과 공동 투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