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혁재, 또 ‘빚투’ 논란…“수천만 원 빌려가고 안 갚아”

입력 2021-01-25 15:59

제보하기

(출처=연합뉴스)

개그맨 이혁재가 수천만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됐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날 충남 천안동남경찰서에 “이혁재로부터 돈을 떼였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냈다. A 씨가 피해를 본 금액은 2000만 원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혁재는 사업 자금 등 명목으로 돈을 빌린 뒤 제때 갚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혁재는 A 씨의 주장에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우리 변호사가 상대방에 내용증명을 보내고, 최초 보도에 대한 반론 정정보도를 요청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이날 스포츠조선에 전했다.

이혁재는 “개인이 차용증을 빌린 게 아니라 우리 법인이 빌린 것”이라며 “우리 법인이 채무를 받아야 할 회사가 있어서 그 회사 부동산에 근저당 설정을 하려고 법무비용을 빌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동산 비용이 들어오면 상환하겠다고 약속했다. 비용도 200만 원과 700만 원”이라며 “1000만 원 때문에 고소를 했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고소인과 이혁재를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이혁재는 전 소속사로부터 빌린 수억 원을 갚지 않았다가 인천지법에서 열린 민사 소송에서 패소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유저들과 소통 위한 간담회 준비할 것”
  • 2
    출근길 지하철 1호선 또 고장…코레일 “1호선 청량리역 신호 장애로 양방향 지연”
  • 3
    [증시 키워드] 스푸트니크V 공급부족 소식에 이트론ㆍ이화전기 '급등'…의약품 판매중지 결정에 바이넥스 '급락'

사회 최신 뉴스

  • 1
    유노윤호,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경찰 조사…자정까지 식당에 머물러
  • 2
    자사고 뉴타운 이전 추진 검토에 “자사고 죽이기…교육현장 교란 행위"
  • 3
    최성재 결혼, 예비신부 누구?…고등학교 동창과 백년가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