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고객과 미래를 잇는 디지털 컴퍼니로 변해야"

입력 2021-01-24 09:47

제보하기
2021년 경영전략회의·2020년 업적평가대회 열어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경기도 용인 소재 신한은행 연수원과 전국 영업점을 온택트로 연결한 2020년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신한은행)
"앞으로 신한은행은 고객과 미래를 신뢰로 이어주는 디지털 컴퍼니로 변해야 한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지난 22일 열린 '2021년 경영전략회의'에서 "디지털을 도구로 삼아 각자 맡은 영역에서 '디지털 리터러시(디지털 정보 이해·표현 능력)'를 바탕으로 모든 직원이 디지털과 금융을 연결하는 상상력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진 행장은 이날 △고객 △자산 △가치평가 △기회연결 △같이성장 다섯 가지 미래 솔루션을 중심으로 전통적 금융회사에서 디지털 컴퍼니로 변화를 당부했다.

그는 신년사에서 언급한 행동은 반드시 참되고 진실되게 하라는 의미의 행필성실(行必誠實)을 재자 강조했다. 진 행장은 “잘 세운 계획보다도 중요한 것은 행동이며 그 중에서도 고객중심에서 출발하는 과정의 정당성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고객을 위한 것인가, 미래를 위한 것인가, 두 질문 모두에 '예스'라고 대답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 바른 의사결정과 행동을 위한 신한의 기준”이라며 “성과의 과정이 정당했는가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통과하지 못해 중요 시상에서 제외된 점포가 있는 것처럼 우리가 최고의 가치로 실천하는 것은 성과 보다 고객”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는 신한의 미래(전략)와 신한의 현재(성과)를 하나로 이어 미래변화 비전을 전파하고 정당한 과정과 결과를 공유하고자 경영전략회의와 종합업적평가대회 순으로 동시에 진행됐다. 전 직원이 참여한 이 행사는 디지털 플랫폼에서 진행됐다.

경영전략회의에 이어 열린 '2020년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는 천안커뮤니티(커뮤니티장 김재우, 신부동·천안·천안법원·천안중앙·천안중앙기업금융센터)가 대상을 받았다.

성과 우수 직원뿐 아니라 고객 자산 부실화를 막고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에 앞장선 직원 등 7명도 승진 발령을 받았다. 특히 고객과 최접점인 고객상담센터 직원과 영업점 규정 상담 직원이 전문성과 역량을 인정받아 사무직원에서 일반직 대리로 전환 채용되기도 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격려사에서 “고객을 만나는 현장 직원들은 마스크 자국이 얼굴에 깊게 패였고, 시시각각 변화하는 위기에 대응했던 본부에는 밤 늦도록 불이 꺼지지 않았다”며 “고객중심과 신의성실의 가치를 통해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는 동시에 디지털을 중심으로 미래 금융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함으로써 일류 신한을 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확률 전면 오픈”…기업기밀 공개 초강수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장외시황] LGCNS, 사상 최고가 기록…라이프시맨틱스 11~12일 공모주 청약
  • 2
    코스피, 외인ㆍ기관 매도에 3020선 하락 마감
  • 3
    [오늘의 종목] 코스피 1개, 코스닥 2개 상한가 / 하한가 종목 없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