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출마한 나경원 "룰을 어떻게 정해도 내가 이긴다"

입력 2021-01-21 17:35

제보하기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1일 서울 마포포럼에서 열린 제20차 '더좋은세상으로' 정례 세미나에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경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비쳤다. 나 전 의원은 약점을 본인에게 씐 프레임으로 꼽으며 소통과 공감을 통해 서울시장에 당선되겠다고 밝혔다. 다른 후보와 경쟁 과정에서도 네거티브 선거를 안 하겠다고 다짐하며 정책으로 경쟁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나 전 의원은 21일 오후 김무성 전 국민의힘 의원이 주최하는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연단에 올라 서울시장 후보로서 출마 각오를 밝혔다. 그는 "룰을 어떻게 정해도 제가 이길 것 같다"며 "나경원은 경선에서 원탑이다"는 삼행시를 통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나 전 의원은 본인의 약점을 설명하면서 "저에게 씐 프레임"이라고 해명했다. 과거 원내대표 시절 여당에 대응하면서 소통보다는 투쟁하는 모습만 언론에 많이 보였다는 의미다. 나 전 의원은 "저는 소통에 나쁜 사람이 아니다"라며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공감하는 강점은 적극적으로 앞으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장에 많이 가겠다"며 "정말 편하게 국민께 보여드리고 소통한다면 공감을 쉽게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야당 후보 간 네거티브 공세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나 전 의원은 "불필요한 논쟁에 휘말리지 않도록 특별히 조심하겠다"며 "네거티브 선거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무성 전 의원이 "상대 후보에 대한 어떤 디스나 비방을 선언 안 하겠다고 약속하라"고 하자 "상대방과 네거티브 선거를 안 하겠다"고 다짐했다.

대신 나 전 의원은 서울시장 후보로서 본인이 가진 강점과 정책을 부각했다. 그는 "좌고우면하거나 우유부단한 리더십으로 해결되지 않는다"며 "이번엔 결단력 있는 리더십의 리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엔 여성 시장이 되는 게 맞는 때라 생각한다"며 "여성 시장의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나 전 의원은 △디지털 시티 서울 △에코 서울 △공생 서울 등 3가지 모습의 서울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다만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선 추후 정책 공약을 따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나 전 의원은 이날도 안철수 대표와 단일화에 대해 구체적인 답을 내놓진 않았다. 나 전 의원은 "안 대표가 단일화 룰을 정해도 좋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며 "지금 상황에서는 단일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강연이 끝난 후 취재진의 질문에도 "지금은 국민의힘 경선 후보라 그걸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국민의힘 후보로 확정되면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확률 전면 오픈”…기업기밀 공개 초강수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속보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직원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전수조사하라"
  • 2
    [종합] 사업장·식당 중심 10명 안팎 소규모 전국 집단감염 계속
  • 3
    '주식회사 미국', 4분기 실적 잔치...“어닝 리세션 끝났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