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요구에 인상까지 쓴 김종인…"알아서 한다"

입력 2021-01-21 11:12

제보하기
"일정한 상식이 있는 건데 상식에 맞지 않는 정치"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경선 플랫폼 개방 요구에 연일 불쾌한 반응을 나타냈다. 안 대표의 제안을 두고 인상까지 쓰며 몰상식한 얘기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의 경선 플랫폼 개방 요구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앞서 안 대표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당시 안 대표의 발언이 나온 후 당내 경선을 강조하며 거절의 뜻을 밝혔다. 그는 "당의 절차를 다 마치고 난 다음에 단일화 문제는 논의해도 늦지 않다"며 "무조건 제안한다고 수용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날도 김 위원장은 안 대표의 제안에 거절하겠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안 대표가 '동아일보'와 인터뷰에서 "자기 지지층만 지키려 하지 말고 큰 정치를 해야 선거에서 이긴다"고 말한 것에 대해 "정치에도 일정한 상식이 있는 건데 상식에 맞지 않는 정치를 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본인도 공당의 대표인데 지금 타당에서 실시하는 경선 과정에 무소속이라는 이름을 걸고 같이 하겠다는 게 정치 도의에 맞는 상식에 맞는 얘기냐"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 "국민의힘은 내년 대선까지 준비해야 하는 정당이라는 인식을 좀 해줬으면 좋겠다"며 "안 대표가 이러고 저러고 얘기할 성격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의힘이 알아서 할 일이지 내가 무슨 안 대표의 얘기를 듣고 이렇고 저렇고 판단하는 사람이 아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확률 전면 오픈”…기업기밀 공개 초강수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속보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직원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전수조사하라"
  • 2
    [종합] 사업장·식당 중심 10명 안팎 소규모 전국 집단감염 계속
  • 3
    '주식회사 미국', 4분기 실적 잔치...“어닝 리세션 끝났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