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장관 지명자 “인준시 한국 방위비협상 조기 타결 추진”

입력 2021-01-20 08:05수정 2021-01-20 08:09

제보하기

오스틴 국방장관 지명자 “한미 동맹은 역내 안보와 평화에 핵심”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지명자가 19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로이드 오스틴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 초대 국방장관 지명자는 인준이 되면 한국과의 방위비분담 협상을 조기에 마무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오스틴 지명자는 이날 인준청문회에 맞춰 상원 군사위원회에 제출한 서면답변 자료에서 "인준이 되면 인도태평양 지역 동맹의 현대화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그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과의 방위비 협상 조기 타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동맹은 역내 평화와 안보의 핵심이며 한미 동맹에 대한 공격을 강력하게 억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타결 시점 등과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한미 방위비 협상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폭 증액 요구 속에 표류해왔다. 한국 정부는 13% 인상한 8억7000만 달러(약 9500억7500만 원)를 제시했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50% 올린 연간 13억 달러를 요구하면서 교착 상태를 이어왔다.

오스틴 지명자는 또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공식 인정하지 않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구하는 미국의 정책이 유지돼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북한의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 증진을 위해 중국을 포함, 동맹국들과 일관되게 노력하는 것이 미국의 이익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북한의 위협 억지를 위한 추가 조치 관련해서는 "역내 동맹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미군이 동북아에서 견고한 준비태세를 유지하는 게 최우선순위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요 파트너인 한국 및 일본과의 관계는 역내 안보에 핵심이고 북한 위협에 강력한 억지를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스틴 지명자는 상원 인준을 받으면 미국의 첫 흑인 국방장관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故 이건희 회장 애마도 떠났다…‘롤스로이스’ 수출 말소
  • 2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품목허가 늦어진다…검역본부 서류 보완요청
  • 3
    속보 경기 고양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한 기저질환 환자 사망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與, 결국 검찰개혁 속도조절…“선거後 국민적 합의”
  • 2
    LH 직원들 100억 원대 투기 의혹에…주호영 "전수조사하겠다"
  • 3
    [포토] 마스크 고쳐쓰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