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재개발 ‘1호’ 사업지는 어디?…강북권 유력

입력 2021-01-14 17:20

제보하기

15일 시범사업지 발표…속도전에 사업 빨라질 듯

서울 도심 내 4만 가구 주택 공급의 마중물 역할을 할 '공공재개발'(공공 참여형 재개발) 시범사업지가 15일 발표된다. 사업 대상지로는 지역 균형 발전과 정비 시급성 등을 고려할 때 강북지역이 유력하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15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달 4일까지 진행한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공모에 19개 자치구에서 총 70곳이 신청했다. 이 가운데 기존 정비구역은 14곳이고 나머지 56곳은 정비구역 지정 후 해제됐거나 신규 신청한 지역이다. 시범사업지는 기존 정비구역 14곳 가운데 선정한다.

서울시와 국토부는 14일 ‘시범사업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최종 후보지를 결정한다. 이번 시범사업지 발표를 시작으로 오는 3월 말에는 신규 신청지역 56곳 가운데 후보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최대 20곳을 공공재개발 사업지로 지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시행사로 참여하는 재개발 사업이다. 빠른 사업 추진과 규제 완화를 보장하는 대신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추가 공급 물량의 50%를 임대주택으로 공급해야 한다.

가장 유력한 시범사업지는 주로 강북지역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기존 정비구역 가운데 공공재개발 사업을 신청한 강북권 주요 정비구역은 동대문구 신설1구역, 답십리17구역, 강북구 강북2·5구역 등이다. 앞서 공공재개발 사업 공모 당시 강북 내 기존 정비구역과 신규 신청지역이 대거 몰렸다. 이들 구역은 강남권보다 지역 노후도가 높았지만 사업성이 낮아 그동안 재개발 사업이 지지부진했다.

▲‘서울시 공공재개발 합동설명회’를 찾은 시민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 (뉴시스)

정부, 주택 공급 속도전에 공공재개발도 '속도↑'
빌라 몸값 상승은 부담으로 작용

공공재개발 사업은 시범사업지 선정 이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도심 고밀 개발과 함께 공공재개발·재건축을 주택 공급 핵심 정책으로 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빠른 주택 공급을 약속했다.

다만 공공재개발 사업 기대감으로 서울 내 빌라(연립·다세대주택) 가격이 들썩이고 있어 실수요자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지역 빌라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은 지난해 10월 0.15%에서 11월 0.18%, 지난달 0.19%로 석 달 연속 상승했다. 특히 강북지역의 지난달 매매가격지수 상승률은 0.22%로 평균을 웃돌았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최근 서울 내 빌라 매매값이 오르는 이유는 공공재개발 이슈와 함께 아파트값이 비싸져 주택 실수요자가 빌라를 많이 찾고 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역세권 등 입지가 좋은 빌라는 가격이 더 오를 가능성은 있지만 그 외 지역은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