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5호선 송정역에 '역세권 청년주택' 건립…176가구 규모

입력 2021-01-14 10:45수정 2021-01-14 11:50

제보하기

▲서울 강서구 송정역 인근 '역세권 청년주택' 위치도. (자료 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서울 지하철 5호선 송정역 인근에 '공항동 역세권 청년주택' 176가구가 건립된다고 14일 밝혔다.

지하 3층∼지상 12층, 연면적 1만1570.39㎡ 규모의 복합 건축물로 공공임대 39가구, 민간임대 137가구가 들어선다.

주택 내부에 다양한 가전제품이 '모두 갖춤'으로 무상 제공되고, 지상 2층에 책카페와 동전빨래방 등의 시설이 들어선다.

시는 이번 청년주택이 들어서는 부지 일대를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하고 도시관리계획을 승인해 이날 결정 고시했다. 인·허가과정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는 만큼 사업 추진이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송정역 청년주택은 오는 3월 착공해 2023년 상반기 입주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삼성전자, 성과급 공지…무선·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문 ‘연봉 50%’
  • 2
    검단신도시 18년만에 입주... 전국 '불장'에 분양권 웃돈 '기세등등'
  • 3
    이필모-서수연, 청담동 레스토랑 CEO…“요즘 힘들다” 코로나로 한숨

부동산 최신 뉴스

  • 1
    준공 44년 서울 여의도 목화아파트, 정밀안전진단 통과
  • 2
    전문건설협회, 국토부에 ‘유지보수공사 실적관리 이관’ 탄원서 제출
  • 3
    검단신도시 18년만에 입주... 전국 '불장'에 분양권 웃돈 '기세등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