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공급 폭탄' 우려는 기우? 1순위 청약 마감 잇따라

입력 2021-01-13 16:10

제보하기

▲‘e편한세상 부평 그랑힐스’ 아파트 투시도. (자료제공=DL이앤씨)
인천 구도심 부평서 잇따라 1순위 마감
공급 과잉 우려에도 청약 열기 '후끈'

인천 부평구 청천동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부평 그랑힐스’와 ‘부평 캐슬앤더샵 퍼스트’가 1순위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인천은 지난해 4만9000가구에 이어 올해 5만 가구 규모의 신축 아파트 공급이 예정돼 있다. 또

지난해 6·17 대책 이후 인천 전역이 조정대상 지역으로 지정돼 공급 과다 우려와 규제 영향으로 지난해 하반기 청약 성적이 부진했다. 하지만 인천 내 올해 첫 분양 단지가 잇따라 흥행에 성공하면서 올해 청약시장 강세를 예고했다.

13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e편한세상 부평 그랑힐스 1순위 해당지역 신청에 1만2135명이 청약통장을 던졌다. 최고경쟁률은 전용면적 84㎡A형에서 기록한 75.13대 1로 48가구 모집에 3606명이 몰렸다. 평균 경쟁률은 8대 1을 기록했다. 전날 대부분 평형에서 청약 접수가 마감돼 이날 1순위 기타지역 청약은 전용면적 59㎡형 일부 타입만 진행된다.

부평 캐슬앤더샵 퍼스트는 전날 진행된 1순위 해당지역 청약 신청에서 모든 주택형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이 단지는 581가구 모집에 총 1만2101명이 청약을 신청했다. 최고 경쟁률은 53.9대 1로 68가구를 모집하는 전용면적 84㎡A형에 3663명이 몰렸다. 평균 경쟁률은 20.8대 1을 기록했다.

공급 과잉 인천에… 서울ㆍ경기 공급 감소로 쳥약 수요 몰려

인천은 지난해 수요 대비 공급 물량 과다로 대표적인 공급 과잉 지역으로 꼽혔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에는 4만9021가구가 공급됐다. 올해는 4만9795가구가 추가로 공급될 예정이다. 이는 2019년(3만7208가구)과 2018년(1만4749가구)보다 많이 늘어난 수치다.

여기에 지난해 6·17 대책 직후 인천 전역이 규제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지난해 하반기 분양한 ‘브라운스톤 부평’과 ‘주안역 미추홀 더리브’ 등은 1순위 청약 마감 실패 등 부침을 겪었다. 지난해 한국부동산원 집계 기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인천의 평균 청약경쟁률은 29.5대 1로 서울(89.8대 1)은 물론 경기(30.2대 1)에도 못 미쳤다.

하지만 올해 서울과 경기도 아파트 전체 공급 물량은 지난해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새 아파트를 분양받으면 수억 원 규모의 시세 차익을 얻을 수 있다는 기대감이 시장에 가득하다. 올해 내내 서울과 수도권 주택 실수요자의 청약 수요가 인천으로 확장될 수 있는 환경이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장(경인여대 교수)는 “인천은 주택 보급률이 높으므로 특정 지역을 제외하곤 청약 경쟁률이 높지 않았는데 최근 경쟁률이 급등했다”며 “이는 시장의 ‘로또 청약’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고 앞으로 서울ㆍ수도권 공급 물량이 많지 않아 인천으로 수요가 더 몰릴 수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 2
    준공업지역 개발에… 탄력받는 '고척공구상가' 재건축
  • 3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1/27)

부동산 최신 뉴스

  • 1
    LH, 양주 옥정신도시 지원시설용지 9필지 공급
  • 2
    DL이앤씨, ‘e편한세상’ 입주민 편의 시스템 스마트홈 3.0 개편
  • 3
    신혼부부, 4억 미만 전셋집 바라는데…서울 아파트 중간 전셋값 5.6억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