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투·영끌에 가계 대출수요 사상최고, 은행, 대출 더 옥죈다

입력 2021-01-13 12:00

제보하기
대기업·중기 대출수요 증가세 여전, 신용위험은 증가..2금융권도 분위기 비슷

(사진=연합뉴스)
빚투(빚내서 투자)와 영끌(영혼까지 끌어서 투자)에 가계 대출수요가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이같은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임에 따라 은행은 대출을 더 옥죌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수요 증가세도 여전하다. 반면, 여신건전성 강화 등을 위해 은행은 심사를 더 깐깐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13일 한국은행이 국내 금융기관 여신업무 총괄담당 책임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 자료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작년 4분기(10~12월) 중 대출수요는 25를 기록했다. 특히, 가계일반 대출수요는 44를 기록해 2분기 연속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가계주택 대출수요도 24로 2015년 4분기 31 이후 5년(20분기)만에 가장 높았다.

올 1분기는 19로 예상해 대출수요는 꾸준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계일반과 가계주택도 각각 18과 3을 기록했다.

(한국은행)
반면, 작년 4분기 대출태도는 -19로 2017년 1분기(-19) 이후 3년9개월(15분기)만에 가장 강화됐다. 특히, 가계일반은 -44로 역대최저치를 기록했고, 가계주택는 -24로 2018년 4분기 -47 이후 2년(8분기)만에 가장 낮았다. 올 1분기 전망치 역시 각각 -8과 -12, -6을 기록해 대출태도는 여전히 깐깐할 전망이다.

기업을 보면 4분기 중 대출수요는 중소기업의 경우 18로 여전히 높았다. 대기업은 -3으로 1분기(-7) 이후 3분기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올 1분기는 각각 26과 9로 예상해 대출수요는 꾸준할 것으로 봤다.

4분기 중 대출태도는 중기의 경우 3을 기록해 8분기 연속 완화적인 태도를 이어갔다. 반면 대기업은 -3으로 3분기째 강화세를 유지했다. 올 1분기엔 중기는 -6, 대기업은 -3으로 각각 강화를 예상했다. 다만 중기의 경우 작년 3분기부터 2분기째 강화할 것이란 전망이 실제론 완화로 나타났다는 점에서 지켜볼 필요는 있겠다.

4분기 중 신용위험은 22를 기록했다. 2분기 42 이후 2분기연속 증가세가 둔화한 것이다. 올 1분기중엔 25를 예상했다.

(한국은행)
이종한 한은 은행분석팀장은 “부동산과 주식 호황에 대출수요는 증가한 반면, 대출태도는 당국의 정책과 금융권 자체 판단에 강화됐다. 신용위험은 높아졌다. 올 1분기 전망치 숫자가 작년 4분기 실적치 대비 감소했다곤 하나 전분기와 비교한 수치라는 점에서 대출수요는 줄고 대출태도는 완화됐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중기를 중심으로 한 대출수요는 높아지고 있는 반면, 여신건전성 관리 강화 등에 대출태도는 강화되고 있다. 다만 수치가 미미한 수준인데다 대출수요가 높고 정부정책도 있어 실제 강화될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2금융권 중 상호저축은행의 경우 작년 4분기와 올 1분기 대출수요는 각각 21과 18을 기록했다. 같은기간 대출태도는 -8과 -4를 보였다. 신용위험 역시 각각 22와 25를 나타냈다.

이 지수는 100과 -100 사이에 분포하며 지수가 양(+)이면 완화 내지 증가라고 답한 금융기관 수가 강화 내지 감소라고 답한 금융기관 수보다 많음을 의미한다. 음(-)이면 그 반대를 뜻한다.

한편, 이번 조사는 작년 12월7일부터 18일까지 201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했다. 그간 199개 기관을 대상으로 해오던 것을 작년 3분기부터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 2개사를 추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 2
    준공업지역 개발에… 탄력받는 '고척공구상가' 재건축
  • 3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1/27)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나신평 “소매유통과 항공 업황 부진ㆍ증권사와 투자자 변동성 유의해야”
  • 2
    [특징주] 한컴위드, 인스페이스·네이버클라우드 협력 소식에 상승세
  • 3
    토스증권, ‘매수ㆍ매도’→‘판매하기ㆍ구매하기’…“완전히 새로운 MTS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