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식 주제 “하나 된 미국”...참석 못하는 관중 대신해 깃발도

입력 2021-01-12 09:39

제보하기

모든 주(州)와 영토 대표해 56개 빛기둥 설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1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 퀸 극장에서 말하고 있다. 윌밍턴/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주제가 공개됐다. 최근 미국의 분열과 혼란 양상을 고려, 바이든 당선인은 ‘하나 된 미국’을 재차 강조할 전망이다.

1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 준비위원회는 이번 취임식 주제가 ‘하나 된 미국(America united)’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토니 앨런 준비위원장은 “이번 취임식은 미국의 새로운 장을 여는 것”이라면서 “치유, 통합, 화합, 하나 된 미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분열의 시대에서 페이지를 넘길 때”라며 “취임식 행사는 우리의 공동 가치를 반영하고 우리가 함께할 때 더 강하다는 것을 일깨워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취임식 때 참석하지 못하는 관중을 대신해 내셔널몰 여러 구역에 19만1500개의 깃발을 세울 예정이다. 앞서 위원회는 미국인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취임식 때 집에 머물러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또 미국 모든 주(州)와 영토를 대표해 56개 빛기둥도 설치된다.

취임식에는 버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배우자와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을 전망이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취임식 당일 기념 의식 중 하나로 바이든 당선인은 알링턴 국립묘지의 무명용사 묘지에서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헌화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LG전자 스마트폰 인수 후보, SK 1순위 거론
  • 2
    '1조 클럽' 제약사, 코로나19 비즈니스도 '총력'
  • 3
    'K백신' 나오나...문재인 대통령, 노바백스와 기술이전 '담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정세균 총리 “공매도 재개, 제도개선 선행돼야”
  • 2
    민주당, ‘공매도 금지’ 연장하나…“연장 후 제도 정리 의견 다수”
  • 3
    김진표 “연기금·공제회·대기업, 부동산 팔아 한국판 뉴딜 투자하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