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준법감시위, 이재용 부회장과 올해 첫 면담

입력 2021-01-11 15:36

제보하기
면담 정례화 합의…“이 부회장, 위원회 지속 활동 보장 약속”

▲김지형(오른쪽 두번째) 삼성 준법감시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타워 사무실에서 열린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제1차 회의'에 참석해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삼성준법감시위원회가 1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올해 첫 면담을 열고, 면담 정례화에 합의했다.

삼성준법감시위는 11일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위원 모두가 참석한 가운데 임시회의를 열었다.

위원회는 임시회의에 앞서 이재용 부회장과 면담을 하고, 삼성의 준법문화 정착을 위한 이 부회장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전달했다. 이 부회장은 앞으로도 위원회의 지속적인 활동을 보장할 것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이어 전문심리위원의 평가에 따른 위원회 차원의 개선안 논의가 다뤄졌다. 위원회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준법의무 위반을 사전에 대응하기 위해 ‘최고경영진의 준법위반 리스크 유형화 및 이에 대한 평가지표, 점검항목 설정’에 관해 외부 연구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

또 위원회는 온라인 주주총회 도입 권고에 대해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물산 등 5개사가 올해 주주총회부터 온라인으로 병행하여 개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내년부터 실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위원회는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 7개 관계사 대표이사들과 오는 26일 간담회를 하고, 준법문화에 대한 최고 경영진의 역할 등을 주제로 서로 논의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홍철 하차, 유튜브도 중단하나…“나는 자유로운 경험주의자”
  • 2
    두산과 이별 준비하는 인프라코어…두산기술원 지분 밥캣에 매각
  • 3
    비투비 이창섭, ‘7’ 제스쳐 정일훈 옹호?…“이 마음 왜곡되지 않길”

기업 최신 뉴스

  • 1
    쌍용차 매각 협상 난항…마힌드라ㆍHAAH 힘겨루기
  • 2
    식약처 "셀트리온 코로나치료제, 2월초 허가 예상"
  • 3
    두산중공업, 사우디에서 7800억 규모 해수담수화플랜트 수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