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부동산 대출 억제…은행·부동산주 부진" -한국투자증권

입력 2021-01-06 08:05

제보하기

(출처: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은 6일 "지난달 31일 중국 인민은행에서 '상업은행의 부동산 대출 집중도 관리제도'를 발표하며 새해 중국 본토시장에서 은행과 부동산주 부진으로 이어졌다"며 "이번 조치로 정책당국은 자금이 부동산으로 유입하는 걸 방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설화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정책에서는 상업은행의 자산규모에 따라 은행별 부동산 대출 비중을 차별화하기로 했다"며 "만약 해당 비율을 초과할 경우 상업은행은 기존 대출을 줄이는 방향으로 2~4년 내 조정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평가 지표는 △부동산 대출/전체 대출 잔고와 △가계주택대출/전체 대출 잔고 비중으로 판단한다"며 "대형은행은 최대 40%, 32.5%, 중형은행은 최대 27.5%, 20%, 도시상업은행은 22.5%와 17.5%, 이하 은행은 최대 17.5%, 12.5%를 적용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홍철 하차, 유튜브도 중단하나…“나는 자유로운 경험주의자”
  • 2
    두산과 이별 준비하는 인프라코어…두산기술원 지분 밥캣에 매각
  • 3
    송가인 일침, “미친X” 악플에 욕은 NO…“얼굴 관련 악플 많아”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예탁원 “지난해 유상증자 26조 규모…전년 대비 59%↑”
  • 2
    금감원 ‘부실 사모펀드 판매’ 김도진 전 행장에 중징계 통보
  • 3
    [채권마감] 3년금리 1%대 9개월만 최고, 손실보상금 우려+외인 3선매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