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국내서도 재생에너지 선택 구매 가능…한국형 RE100 도입

입력 2021-01-05 11:00

제보하기

제3자 전력구매계약 도입 위한 전기사업법 시행령 국무회의 통과
재생에너지 사용 시 온실가스 감축 실적 인정

▲양천햇빛공유발전소 전경 (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올해부터 국내에서도 기업들이 재생에너지를 선택적으로 구매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기업이 재생에너지를 사용하면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인정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소비자들이 재생에너지를 선택적으로 구매해 사용할 수 있는 '한국형 RE100(K-RE100) 제도'를 올해부터 본격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2050년까지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를 통해 발전된 전력으로 조달하겠다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현재 구글과 애플 등 280여 개 글로벌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는 재생에너지 구매 수단 자체가 없어서 캠페인 참여가 어려웠다. SK그룹 6개 사가 국내 최초로 캠페인 가입 승인을 받았지만, 해외사업장에서 이행했다.

이번에 시행되는 한국형 RE100은 국내 실정에 맞게 제도를 손질했다.

글로벌 RE100은 연간 전기사용량이 100GWh(기가와트시)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참여를 권고했으나, 국내 제도는 전기사용량과 무관하게 산업용, 일반용 전기소비자 모두 에너지공단 등록을 거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재생에너지는 △제3자 PPA(전력구매계약) △녹색 프리미엄제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구매 △자가발전을 통해 조달할 수 있다.

제3자 PPA는 한전을 중개로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기업이 전력거래계약을 체결하는 것이다. 현재는 발전사와 기업 간 직접적인 전력거래가 불가능한 만큼, 전기사업법 시행령을 개정해 한전의 중개를 거치도록 했다. 개정안은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녹색 프리미엄제는 입찰을 통해 한국전력에 프리미엄을 지불하고 재생에너지를 구매하는 제도다. 녹색 프리미엄은 전기소비자가 가장 손쉽게 재생에너지를 조달할 수 있는 수단으로 평가된다.

그동안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RPS) 제도를 이행해야 하는 발전 사업자들만 REC를 살 수 있었지만, 이제는 기업도 REC를 구매해 재생에너지 사용을 인정받을 수 있게 된다.

에너지공단은 RE100 이행을 위한 전용 REC 거래 플랫폼을 구축 중이며 올해 1분기 시범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공단은 기업 등이 제출한 재생에너지 사용실적에 관해 확인을 거쳐 '재생에너지 사용 확인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이 확인서는 글로벌 RE100 이행에 활용할 수 있다.

정부는 기업들이 재생에너지를 사용하면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인정해주기로 했다. 이를 위해 환경부가 구체적인 에너지원, 감축 수단 및 방법 등에 대한 관련 지침을 개정 중이다.

이와 함께 재생에너지를 최소 20% 이상 사용하면 라벨링도 부여할 방침이다.

▲한국형 RE100 라벨링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 관계자는 "최근 기업들의 ESG(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 경영이 확대되는 만큼 한국형 RE100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이 늘 것으로 보인다"면서 "소비재 기업은 깨끗한 전기로 생산했다는 '라벨링'을 제품에 사용할 수 있어 마케팅 효과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기업의 재생에너지 사용이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로 변화하는 상황에서 한국형 RE100 제도가 국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에너지전환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