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한국판 아마존'에 성큼...빠른배송부터 OTT까지 ‘닮은꼴 행보'

입력 2020-12-24 08:30

제보하기

(사진제공=쿠팡)

'한국판 아마존'의 꿈이 머지 않았다. 쿠팡이 유료회원 시스템과 빠른배송에 이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까지 아마존이 걸어간 길을 따라 걷고 있다.

쿠팡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쿠팡플레이(Coupang Play)’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쿠팡플레이’는 인기 영화, 국내외 TV시리즈 등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시간과 장소 제약없이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다.

쿠팡의 와우 멤버십 서비스에 가입한 회원이라면 추가 비용 없이 월 2900원 멤버십 비용만으로 ‘쿠팡플레이’의 무제한 스트리밍 서비스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고, 넷플릭스와 유사하게 ‘쿠팡플레이’ 계정 1개로 최대 5개까지 프로필을 만들 수 있어 가족들과 즐거움을 나눌 수 있다.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이용 방법도 간편하다. ‘쿠팡플레이’ 앱을 다운로드 받고 쿠팡 앱과 연동만 하면 별도 가입 절차 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현재 안드로이드 버전 공식앱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iOS, 태블릿PC, 스마트TV, PC 버전도 순차적으로 출시 예정이다.

콘텐츠도 다양하다. ‘오리지널 스파이더맨 시리즈’, ‘밤쉘:세상을 바꾼 폭탄 선언’ 등 각종 할리우드 영화와 ‘맛있는 녀석들’, ‘금쪽같은 내 새끼’ 등 인기 국내 예능 그리고 YBM, 대교 등 교육 콘텐츠까지 선보인다.

브라이언 크랜스톤 주연의 최신 미국TV 시리즈 ‘존경하는 재판장님(Your Honor)‘, 교육형 뉴스 콘텐츠 ‘CNN10’ 등 다른 OTT 서비스에서는 볼 수 없는, 오직 ‘쿠팡플레이’ 에서만 시청 가능한 콘텐츠들도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쿠팡이 OTT 진출은 아마존의 ‘프라임 비디오’ 사업을 벤치마킹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라임 비디오’는 아마존이 2006년 개발해 운영하는 주문형 비디오 인터넷 서비스로 TV 프로그램과 영화를 볼 수 있고, 멤버십에 따라 차등적으로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다. 미국에서는 넷플릭스와 경쟁구도다.

아마존의 길을 따라가면서 스타트업에서 유통 공룡으로 거듭난 쿠팡이 ‘프라임 비디오’를 표방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수순이다. 회원 수 2500만 명에 간편결제 서비스인 쿠페이 사용자만 1000만 명을 보유한 쿠팡이 종합 플랫폼 업체로 도약을 꾀하고 있다는 얘기다.

쿠팡의 아마존 벤치마킹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위메프와 티몬과 함께 소셜커머스 3총사로 시작한 쿠팡은 유료 회원제인 ‘쿠팡와우클럽’과 빠른 배송인 ‘로켓배송’을 내놓면서 덩치를 불렸다. 이는 아마존의 멤버십 서비스 ‘아마존 프라임’과 직매입과 빠른 배송을 벤치마킹한 것이다.

아마존은 전세계 175개 가량의 물류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쿠팡 역시 지난해 전국에 크고 작은 물류센터 168개를 확보했다. 여기에 물류전문기업을 제외한 단일 유통기업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축구장 46개 규모의 물류센터를 대구 국가산업단지에 짓고 있고, 올해만 광주와 김천 등에 4곳을 추가하며 지방 사업 확대를 노리고 있다.

창업 이후 지속적으로 적자를 감수하며 덩치를 불린 점 역시 아마존의 '계획된 적자' 전략과 닮은꼴이다. 아마존 역시 지난 1994년 창업 이후 8년간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쿠팡도 2015년부터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SK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쿠팡이 물류를 내재화한 이커머스로서 충성고객을 꾸준하게 늘려온 만큼 쿠팡의 OTT 서비스는 상대적으로 고객 확보가 용이할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이를 시작으로 자체 제작 콘텐츠와 자체 제작 디바이스를 제공하는 전략을 채택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확률 전면 오픈”…기업기밀 공개 초강수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기업 최신 뉴스

  • 1
    바디프랜드, 창립 14주년 기념 프로모션 실시
  • 2
    포스코, 육상전원공급설비로 항만 미세먼지 줄인다
  • 3
    “‘동네 슈퍼’ 지키려면 대형 쇼핑몰ㆍ식자재마트도 의무휴업 도입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