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ㆍ교보증권 등 86곳 10년째 장애인 고용 '무심'

입력 2020-12-17 09:35

제보하기
고용부, '장애인 고용 저조' 공공기관ㆍ민간기업 459곳 명단 공표

▲고용노동부 (이투데이DB)

진에어, 교보증권 등 86개 민간기업이 10년 연속 장애인 고용에 무심한 기업이란 '꼬리표'를 달았다.

고용노동부는 장애인 고용률이 일정 기준에 못 미쳐 경고를 받았음에도 장애인 고용 노력을 충분히 기울이지 않은 공공기관과 민간 기업 459곳의 명단을 17일 공표했다.

고동부는 장애인고용촉진법에 따라 50인 이상 공공기관과 300인 이상 민간 기업 가운데 장애인 고용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기관의 명단을 매년 공개하고 있다. 민간 기업은 전 직원 중 장애인 고용률이 1.55% 미만, 공공기관은 장애인 비율이 2.72% 미만이면 명단에 들어간다.

이날 명단이 공표된 459곳 중 민간 기업은 446곳이었다. 자산 총액 10조 원 이상 대기업 집단 소속회사는 29곳이다. 진에어, 교보증권, 코오롱글로벌, 에이치디씨 아이콘트롤스 등 86곳은 10년 연속으로 공표 대상에 포함됐다.

공공기관은 APEC기후센터, 국방기술품질원, 한국전기연구원 등 13곳이다. 이중 국방기술품질원과 한국전기연구원은 6년 연속으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송홍석 고용부 통합고용정책국장은 “장애인 고용을 위한 최소한의 노력을 기울인다면 공표되지 않도록 제도가 운영되고 있음에도, 명단이 공표됐다는 것은 장애인 고용에 대한 의지와 사회적 책임에 대한 소명이 결여됐다고 밖에 볼 수 없어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장애인 고용이 우수한 기관·기업에 대한 지원은 확대하되, 장애인 고용이 저조한 기관·기업에는 제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故 이건희 회장 애마도 떠났다…‘롤스로이스’ 수출 말소
  • 2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품목허가 늦어진다…검역본부 서류 보완요청
  • 3
    속보 경기 고양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한 기저질환 환자 사망

사회 최신 뉴스

  • 1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119명 증가…음식점·병원서 집단감염 지속
  • 2
    서울시 인터넷쇼핑몰 만족도 평가 '마켓컬리' 1위
  • 3
    검찰, '김학의 출국금지' 의혹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공수처 이첩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