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762.20 하락 마감…외인·기관 1조 넘게 순매도

입력 2020-12-14 15:44

제보하기

오전 하락세로 출발했던 코스피시장이 기관과 외국인의 '팔자' 기조에 장 종반에도 하락세를 이어갔다.

14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86포인트(-0.28%) 하락한 2762.2를 기록했다.

투자자 별 동향을 자세히 살펴보면 개인은 매수세를 보인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동반 매도하며 장을 마쳤다. 개인은 1조314억 원을 순매수 했으며 외국인은 3682억 원을, 기관은 6994억 원을 각각 순매도 했다.

업종별 현황을 살펴보면 의약품(+2.54%) 업종의 상승이 두드러졌으며, 음식료품(+0.74%) 등의 업종이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의료정밀(-1.78%) 운수창고(-1.49%) 등은 상대적으로 내림세로 마쳤다.

그 밖에도 종이·목재(+0.64%) 등의 업종이 상승 마감했으며, 비금속광물(-1.48%) 건설업(-1.23%) 철강및금속(-1.19%) 등의 업종이 동반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0.55% 오른 7만3800원에 마감했으며,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 중 6개 종목이 오름세를 보였다.

현대모비스가 6.17% 오른 25만8000원에 마감했으며, SK하이닉스(+1.30%), LG생활건강(+1.21%)이 상승한 반면 LG화학(-1.86%), SK(-1.58%), NAVER(-1.38%)는 하락했다.

그 외에도 종근당바이오(+22.15%), 부광약품(+18.46%), 에쓰씨엔지니어링(+12.20%) 등의 종목이 상승했으며, 아시아나항공(-10.96%), 비케이탑스(-8.89%), 한세예스24홀딩스(-8.79%)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포인트(+0.12%) 상승한 929.54포인트로 마감했다.

투자자 별 동향을 자세히 살펴보면 외국인과 개인이 동반 매수했으며, 기관은 홀로 매도세를 보였다. 외국인은 755억 원을, 개인은 42억 원을 각각 순매수 했으며 기관만 561억 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 현황은 사업서비스(+1.26%) 업종의 상승이 눈에 띄었으며, 운송(+0.57%) 금융(+0.38%) 등의 업종이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광업(0.00%) 전기·가스·수도(-2.10%) 등의 업종은 상대적으로 하락 마감했다.

이외에도 교육서비스(+0.35%) 기타서비스(+0.32%) 등의 업종이 동반 상승했으며, 오락·문화(-1.57%) 숙박·음식(-1.56%) 건설(-0.85%) 등의 업종이 동반 하락했다.

주요 테마 중 수산업(+1.62%), 보험(+1.45%), 물류(+1.17%), 바이오시밀러(+0.83%), 스팩(SPAC)(+0.82%) 관련주 테마의 상승이 두드러졌으며, 자전거(-3.54%), 여행·관광(-3.44%), 백화점(-2.07%), 카지노(-2.00%), 전선(-1.78%) 관련주 테마는 하락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 중 10개 종목이 오름세를 보였다.

SK머티리얼즈가 8.28% 오른 28만6500원을 기록했으며, 씨젠(+6.91%), 펄어비스(+6.37%)가 오름세를 보인 반면 제넥신(-6.62%), 에코프로비엠(-2.74%), 에이치엘비(-2.64%)는 하락했다.

그 밖에도 조이시티(+23.49%), 박셀바이오(+20.70%), 인화정공(+20.27%) 등의 종목이 상승세를 보였으며, 티엘비(-28.20%), 팅크웨어(-12.59%), 홈센타홀딩스(-12.45%) 등은 하락폭을 키웠다. 지엘팜텍(+30.00%), 엔젠바이오(+30.00%) 등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홍철 하차, 유튜브도 중단하나…“나는 자유로운 경험주의자”
  • 2
    두산과 이별 준비하는 인프라코어…두산기술원 지분 밥캣에 매각
  • 3
    비투비 이창섭, ‘7’ 제스쳐 정일훈 옹호?…“이 마음 왜곡되지 않길”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예탁원 “지난해 유상증자 26조 규모…전년 대비 59%↑”
  • 2
    금감원 ‘부실 사모펀드 판매’ 김도진 전 행장에 중징계 통보
  • 3
    [채권마감] 3년금리 1%대 9개월만 최고, 손실보상금 우려+외인 3선매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