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산업부, 내년도 예산 11조1860억 원 확정…그린뉴딜 투자 본격화

입력 2020-12-03 09:03수정 2020-12-03 09:04

제보하기
올해보다 18% 늘어…디지털 뉴딜·수출 회복 지원

[I

▲산업부 연도별 예산 현황 (자료제공=산업통상자원부)
MG:1549067:CENTER]

산업부의 내년도 예산안과 기금운용계획이 2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총 11조1860억 원 규모로 최종 확정됐다.

3일 산업부에 따르면 산업부 예산안은 국회 심의 과정에서 2167억 원이 증액되고 1899억 원 감액이 이뤄졌다. 이에 따라 268억 원이 순증돼 올해 본예산 대비 18% 증가했다.

내년에는 2050년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그린뉴딜 투자가 본격화된다.

재생에너지 관련 예산은 올해 1조2226억 원보다 36% 증가한 1조6710억 원 규모로 대폭 확대됐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해 농·축산·어민들의 태양광 설비 융자, 산업단지 유휴부지 등을 활용한 태양광 설비 융자, 지역 주민들의 인근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투자금 융자 예산(주민참여 자금) 등이 크게 늘었다. 재생에너지 관련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예산도 2839억 원으로 확정됐다.

수소경제 조기 구현을 위한 관련 예산지원도 강화된다. 수소생산기지 구축에 666억 원, 수소 유통기반구축 36억 원, 그린수소 생산 및 저장시스템 기술개발에 100억 원을 책정했다.

주력산업 제조 현장을 디지털로 바꾸기 위한 디지털뉴딜 관련 예산도 증액됐고, 산단에 IT 등을 접목해 스마트 그린 산단으로 전환하기 위한 예산 지원도 늘었다.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 이후 본격 추진해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도 지속해서 추진된다. 내년 산업부 소부장 지원 전체 예산은 올해 대비 21% 증액된 1조5615억 원으로 확정됐다.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빅3' 산업 관련 지원도 확대된다.

산업부는 시스템반도체 육성을 위해 반도체 설계기업(팹리스) 육성부터 제품생산까지 전 주기적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바이오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범부처가 공동으로 신약 및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R&D 예산도 대폭 증가했다.

수출 활력 회복을 위해 무역보험기금 출연 예산이 3500억 원으로 확정됐고, 해외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국내 복귀를 활성화하고자 유턴기업 전용 보조금 예산도 올해 200억 원에서 내년 500억 원으로 늘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혁신성장 및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내년도 예산이 대폭 증액된 만큼 산업부도 신속한 예산집행이 가능하도록 사업계획 수립 등 집행 준비를 철저히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