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웃사랑 성금 500억 원 기탁…청소년 NGO 달력 30만 개 구입

입력 2020-12-01 15:00

제보하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성금 전달…1999년부터 올해까지 6700억 원 기탁
청소년 교육 NGO 9곳 탁상달력 30만 개 구매해 임직원에 지급

▲삼성전자가 구매한 유니세프 달력 이미지 (사진제공=삼성)

삼성이 연말을 맞아 이웃사랑 성금을 기탁하고, 청소년 교육 NGO(비정부 단체)들의 2021년도 달력도 구매해 임직원들에게 나눠주기로 했다.

삼성은 올해 연말 이웃사랑 성금으로 500억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고, 청소년 교육 및 아동보호 사업을 수행하는 NGO 9곳의 달력 30만 개를 구매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삼성은 사회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999년부터 연말 이웃사랑 성금을 기탁해 왔다. 삼성이 올해 전달한 성금은 청소년 교육 지원, 취약계층 생계 지원, 사회 복지시설 개보수 등에 쓰일 예정이다.

삼성은 1999년부터 2003년까지는 100억 원씩, 2004년부터 2010년까지는 200억 원씩, 2011년은 300억 원, 2012년부터는 매년 500억 원씩을 기탁해 왔으며, 삼성이 1999년부터 올해까지 기탁한 성금은 총 6700억 원에 달한다.

연말 이웃사랑 성금 기탁에는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에스원 등 13개 계열사가 참여하며, 회사별로 대외 기부금 출연을 위한 승인 절차를 거쳤다.

삼성은 국내외 NGO의 청소년 교육 및 아동보호 사업을 후원하기 위해 유니세프, JA코리아, 아이들과 미래재단,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푸른나무재단 등 NGO 9곳의 탁상달력 30만 개를 구매해 임직원들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삼성은 NGO들의 사업을 금전적으로 후원하는 데 그치지 않고, 기업의 사회적 역할(CSR)에 대한 임직원들의 인식을 함께 높여 나가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제안에 따라 지난해부터 달력을 자체 제작하는 대신 NGO들과 제휴해 만든 달력을 구매해 사용하고 있다.

삼성이 구입하는 달력은 △청소년 학습지원 △취약계층 어린이 지원 △학교폭력 예방·치료 △지구환경보호 등 주로 청소년 교육과 아동보호 사업을 위주로 진행하는 NGO들과 제작했으며, 달력에는 해당 NGO의 로고 및 사업 내용 소개와 삼성의 CSR 비전인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 함께 표기된다.

달력 구입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자산운용, 제일기획, 삼성웰스토리, 삼성경제연구소 등 14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삼성은 지난 2019년 CSR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을 마련하고, 삼성 주니어·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삼성드림클래스, 삼성스마트스쿨 등 청소년 교육 중심의 CSR 활동을 펼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홍철 하차, 유튜브도 중단하나…“나는 자유로운 경험주의자”
  • 2
    두산과 이별 준비하는 인프라코어…두산기술원 지분 밥캣에 매각
  • 3
    비투비 이창섭, ‘7’ 제스쳐 정일훈 옹호?…“이 마음 왜곡되지 않길”

사회 최신 뉴스

  • 1
    송가인 일침, “미친X” 악플에 욕은 NO…“얼굴 관련 악플 많아”
  • 2
    ‘안다행’ 황선홍, 후배 안정환은 훌륭한 사람…“범접할 수 없는 천재”
  • 3
    서울시 코로나 신규 확진 오후 9시까지 98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