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닷컴, 현대글로비스와 국내 최초 '콜드체인 전기배송차’ 도입

입력 2020-11-26 10:37

제보하기

(사진제공=SSG닷컴)

SSG닷컴이 국내 최초로 ‘콜드체인’이 가능한 전기 배송차를 도입해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그간 온도에 민감하지 않은 일반 택배 화물차 등이 전기차로 시범 운영한 경우가 있었으나, 전기 소모량이 높은 냉장/냉동 기능 탑재는 기술력의 한계로 구현하지 못했다.

SSG닷컴은 김포에 위치한 온라인스토어 ‘네오 003(NE.O 003)’에 친환경 전기 배송차를 입고시켜 실제 배송 현장에 투입시킨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앞서 SSG닷컴과 현대글로비스는 이달 중순 이마트 청계천점에서 전기 배송차의 콜드체인 유지 능력과 안정성 등 1차 검증절차를 마쳤다.

이번 전기 배송차 투입은 SSG닷컴이 현대글로비스와 지난해 10월 체결한 ‘친환경 냉장 전기차 배송서비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협약 체결 당시 SSG닷컴은 배송차 일부를 친환경 전기차로 시범 전환하고 현대글로비스는 이를 위한 차량 공급과 배송 운영을 담당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SSG닷컴과 현대글로비스는 3개월 간 실제 배송 현장에서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한 뒤, 전기 배송차 도입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양사는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통해 정부에서 추진 중인 ‘그린뉴딜 정책’에도 보조를 맞춘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경유차로 배송 시 한 대당 하루에 평균 15리터의 경유를 사용하는데, 이를 온실가스 배출량으로 환산하면 ‘38kgCO2eq’ 정도다. 이에 비해 같은 제원의 전기 배송차를 이용하면 온실가스 배출이 하루 ‘16.7kgCO2eq’까지 줄어 약 56.2% 저감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곽정우 SSG닷컴 운영본부장은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는 핵심 요소로 꼽히고 있다”며 “당사는 2013년부터 꾸준히 펼쳐온 친환경 배송정책을 한 차원 높여 ‘착한 배송’의 가치를 고객에게 전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SSG닷컴은 당일배송 시스템 ‘쓱배송’에 종이봉투를 사용하고 새벽배송 역시 반영구적으로 재사용할 수 있는 ‘알비백’을 선제적으로 도입하는 한편, 종이로 발급되던 주문확인서를 4월부터 모두 모바일로 바꾸는 등 이커머스 업계의 친환경 배송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업분석①] 실적도 안좋은데 바이오 테마에 들쑥날쑥 필룩스
  • 2
    두산과 이별 준비하는 인프라코어…두산기술원 지분 밥캣에 매각
  • 3
    1인 배달에 밀린 '김혜자ㆍ백종원 도시락'…도시락 왕좌 재탈환 나선 편의점

기업 최신 뉴스

  • 1
    식약처, '코로나19 백신 5건ㆍ치료제 3건 이상 도입' 등 올해 중점과제 발표
  • 2
    설선물도 보복소비? 250만원 한우ㆍ3900만원 와인 등 고가 선물 열풍
  • 3
    한샘, 대리점ᆞ소상공인 등 골목상권 상생 지원제도 강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