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내년 WTI 배럴당 50달러 회복 무난”

입력 2020-11-26 08:18

제보하기

유안타증권은 미국 셰일 기업들의 원유생산량이 최근 국제유가가 안정세를 보임에 따라 회복되는 흐름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조 바이든 집권 시 미국 셰일 기업들의 평균 손익분기점(BEP)은 배럴당 54달러(현재 49달러)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6일 민병규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결국 국제유가가 배럴당 54달러 내외의 가격대에 도달할 때까지 셰일 생산이 유가를 위협하는 수준으로 늘어나기는 어려운 구조”라면서 “2021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의 배럴당 50달러 회복 달성이 무난해 보이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11월 S&P500 지수 내 수익률 1위 기업은 대표 원유기업 중 하나인 옥시덴탈 페트롤리움(+83.8%)이었다”며 “그 동안 미국 증시가 나스닥과 기술주를 중심으로 강세를 보여왔던 것과 대비된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업분석①] 실적도 안좋은데 바이오 테마에 들쑥날쑥 필룩스
  • 2
    두산과 이별 준비하는 인프라코어…두산기술원 지분 밥캣에 매각
  • 3
    1인 배달에 밀린 '김혜자ㆍ백종원 도시락'…도시락 왕좌 재탈환 나선 편의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대한항공, 권리락 효과 '上'...로보스타, LG전자 로봇 수혜
  • 2
    빅히트 석 달만에 20만원대 회복
  • 3
    강원랜드, 폐광지역 미술 유망주들에게 장학금 3720만 원 지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