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비중 확대…주요 3사 '목표가↑' -대신증권

입력 2020-11-24 08:13

제보하기

대신증권은 24일 조선업 비중 확대 의견 유지하며 삼성중공업과 한국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등 3개사의 목표주가를 상향했다.

한국조선해양 13만3000원(기존 9만 원, +47.8%), 삼성중공업 6500원(5200원, +25.0%), 현대미포조선 6만 원 등이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한국조선해양은 중간지주, 삼성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은 운신의 폭이 상대적으로 넓다"며 "조선업 비중 확대 등 3사의 '매수' 투자의견을 유지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목표주가는 각 사의 2021년 추정치 주당순자산가치(BPS)에 목표 주당순자산비율(PBR) 한국조선해양 0.8배, 삼성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각각 1배를 적용한다"며 "목표 PBR은 조선 4사의 2011~2019년 평균 PBR 0.89배를 10% 할인 또는 할증을 적용하고, 대우조선해양은 PBR 0.8배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업분석①] 실적도 안좋은데 바이오 테마에 들쑥날쑥 필룩스
  • 2
    두산과 이별 준비하는 인프라코어…두산기술원 지분 밥캣에 매각
  • 3
    1인 배달에 밀린 '김혜자ㆍ백종원 도시락'…도시락 왕좌 재탈환 나선 편의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대한항공, 권리락 효과 '上'...로보스타, LG전자 로봇 수혜
  • 2
    빅히트 석 달만에 20만원대 회복
  • 3
    강원랜드, 폐광지역 미술 유망주들에게 장학금 3720만 원 지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